• facebook
  • twitter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5.27(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캠시스, ‘세라믹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 개발…“위·변조 원천 차단”

등록: 2017-04-21 18:15:2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캠시스] 초음파 지문센서 동작시연 프로그램.jpg
‘세라믹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동작시연 프로그램.<자료제공=캠시스>

(서울=포커스뉴스) 휴대전화용 카메라모듈·전장 전문기업 캠시스는 생체인식 정보보안 사업관련 핵심 자회사인 베프스를 통해 세라믹 소재를 활용한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 개발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캠시스와 베프스가 개발한 ‘세라믹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는 국내외 27건의 원천 특허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초음파를 활용해 지문의 깊이, 땀구멍, 뼈의 생김새, 혈류의 움직임 등의 생체정보를 조합해 식별하는 방식이다. 기존에 상용화된 지문인식 센서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지문의 위·변조의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 빠르고 정확한 생체 정보 식별이 가능하다.

세라믹 소재를 활용해 저렴한 원재료와 단순화된 생산 공정으로 빠르게 양산기반을 구축할 수 있고, 생산원가도 낮출 수 있다. 소재·센서, 구동드라이브 IC 등 지문인식시스템 구동을 위한 기술 전체를 보유함으로써 고객사의 요구에 최적화된 제품의 공급도 가능하다.

캠시스 관계자는 “최근 모바일 결제시스템이 확산됨에 따라 스마트폰의 지문인식 기능이 필수 기능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한 초음파 지문인식센서는 기존 지문센서 대비 높은 원가 경쟁력과 보안성까지 한층 강화된 제품으로 국내외 모바일 고객사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2015년 범용 지문인식 센서칩의 시장 규모는 6억3060만달러로 2014년(2억750만달러) 대비 3배 정도 늘었다. 이는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까지 지문인식 기술을 탑재한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는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이사는 “‘세라믹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는 조기 품질 안정화에 용이해 수익성 극대화 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캠시스의 기존 카메라모듈 부문 고객사들의 내년도 전략모델 개발 일정에 맞춰 양산 및 마케팅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캠시스] 초음파 지문센서 동작원리 예시.jpg
‘세라믹 초음파 지문센서’ 동작원리.<자료제공=캠시스>

한편, 캠시스는 올해 말까지 ‘필름 소재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를 개발 완료할 예정이다.

‘필름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는 캠시스가 자체 개발한 수용성 도금 특수소재를 사용해 높은 투명도, 얇은 두께, 유연성, 낮은 생산원가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슬림·소형화 추세인 스마트폰과 기타 모바일 기기, 신용카드, 신분증 등과 같은 생체인증이 필요한 장치나 분야에 쉽게 적용할 수 있다.

박기태 기자 pkt@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좋은 생활 정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