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5.28(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카카오, 인공지능 기술 개발 위한 산학 협력 착수

서울대, 카이스트, 아산병원 교수진들이 참여하는 '초지능 연구센터' 지원

등록: 2017-04-10 11:16:1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사진자료]df.png
사진은 지난 7일 카카오 판교 오피스에서 진행한 산학협력 체결식에서 카카오 임지훈 대표(사진 우측)와 서울대 산업공학과 박종헌 교수가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카카오>
 

(서울=포커스뉴스) 카카오가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위한 국내 전문가 그룹들과의 산학 협력에 적극 나선다.

카카오는 서울대, 카이스트, 아산병원 등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50여 명 규모의 딥러닝 연구 그룹인 '초지능 연구센터'(Center for Superintelligence)를 집중 지원하기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문자, 음성, 이미지, 영상 데이터 전반을 망라하는 딥러닝 공동 연구를 비롯해 강화 학습, 비지도 학습, 신경망 학습 최적화 등에 관한 인공지능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1단계로 △이미지나 동영상으로부터 자동으로 상황에 맞는 대화를 생성하는 기술 △E2E (End-To-End)방식의 음성 인식, 합성 및 화자 인식 기술 △텍스트로부터 개인화된 스타일로 음성을 합성하는 기술 △의료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질병을 판독하는 기술 등 총 7가지 연구과제를 선정해 본격적인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초지능 연구센터는 1단계에서 서울대 산업공학과 박종헌 교수,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김건희 교수와 송현오 교수(부임 예정),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이교구 교수, 카이스트 전산학과 오혜연 교수와 동대학 수학과 강완모 교수, 울산대 의대 김남국 교수 등 그간 딥러닝 분야에 활발한 연구 활동을 해온 교수진들이 참여해 오픈 리서치 형태로 세계를 주도할 딥러닝 기술 개발은 물론, 인재 양성, 국제 교류 및 협력 등의 활동을 수행하고, 향후 국내외에서 관련 전문가들을 적극 영입할 방침이다.

김병학 카카오 AI 부문장은 "카카오와 초지능 연구센터는 인류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지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국내외 유수의 전문가 그룹들이 모여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한 연구 성과들을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들과 결합시켜 먼 미래가 아닌 실생활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바로 체감할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초지능 연구센터 총괄 연구책임자인 박종헌 교수는 "하루가 다르게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딥러닝 분야에서는 단독 연구보다는 개방, 공유, 협업에 기초한 집단 연구 형태가 필요하다"며 "기술 성숙도 및 이론에서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이번 산학 협력을 통해 카카오의 인프라와 빅데이터 자원을 기반으로 오픈 리서치의 장점을 살리면 인공지능 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최근 인공지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AI 전담 조직을 신설했으며, 연내 독자적인 AI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 전용 AI 스피커를 비롯한 스마트 디바이스 출시 및 보급에 나설 계획이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좋은 생활 정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