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3.24(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박근혜 소환] 정우택 "檢, '박 전 대통령' 예우·안전 신경써달라

"불행한 사태 막기 위해 개헌 통해 구조 결함 고쳐야"

등록: 2017-03-21 11:0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정우택,
(서울=포커스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2017.03.21 강진형 기자 photok7@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을 위해 조사과정에서 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 신경써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은 외압과 외부 여론에 휘둘리지 말고 오로지 법 원칙에 따라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헌정사상 네 번째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보며 저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씀하신 만큼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 다시는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복되는 불행한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대통령 본인의 엄정한 국정운영이 중요하지만 개헌을 통해 근본적인 구조 결함을 고쳐야 한다. 대통령 1인에 집중된 권력으로 어느 한 당이 국회를 지배할수 없도록 협치의 운영원리가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취재진 앞에 선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포커스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2017.03.21 박동욱 기자 fufus@focus.kr

정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잘 추진돼 온 분권형 개헌이 막판에 한 당의 방해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차기 정권이 들어서면 다음 대통령도 국가적 불행을 초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미래지향적 개헌을 위한 개혁 세력과 기득권과 권력독점욕 때문에 개헌을 저지하고 방해하는 수구 세력간 대결"이라며 "이번 대선에서 나라와 국민을 위한 분권협치형 개헌을 무산시킨다면 정치권은 혹독한 역사의 심판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균진 기자 qwe123@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 생활 정보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포커스뉴스 제2기 공개채용 수습기자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영상

더보기
  • SES 바다 시집가는 날
    재생
  • 프리스틴, 사랑에 빠진 소녀들의 귓가에 맴도는 소리 `위우`
    재생
  • 침몰 1073일만에 떠오른 세월호
    재생
  • 21시간 밤샘조사 마친 박근혜 전 대통령 `묵묵부답`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