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4.27(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배종옥·오지은, '다시 첫사랑' 후속 '이름없는 여자' 출연 확정

'이름없는 여자', 오는 4월 24일 첫방송

등록: 2017-03-20 17:06:41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 align=
KBS 새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에 출연을 확정 지은 배종옥(왼쪽)과 오지은의 모습.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서울=포커스뉴스) 배우 배종옥과 오지은이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름없는 여자' 제작진은 20일 배종옥과 오지은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이들이 지극한 모성애 때문에 충돌하게 되는 두 엄마로 분해 연기대결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종옥은 아들을 살리기 위해 악마와 손을 잡은 엄마 홍지원 역을 맡았다. 보육원 출신이라는 배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친 끝에 명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 비서실에서 근무하다 오너의 안주인 자리까지 꿰찬 인물로 아들을 지키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하는 독한 캐릭터다.

 

오지은은 아이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이름을 지운 여자 손여리로 분한다. 한때 재벌가의 딸이었으나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남자와 양부모에게 버림받은 비운의 인물이다. 거듭되는 불행에서 아이를 지키기 위해 교도소행을 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모성의 뒤엔 이기적인 면도 있고 다른 모성을 위협하기도 한다. '이름없는 여자'는 지극한 모성을 가진 두 여자가 겪는 극적인 갈등을 다뤘다. 엄마라는 이름으로 뜨거운 연기를 보여줄 배종옥과 오지은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이름없는 여자'는 지난 2011년 방영작인 '웃어라 동해야'의 흥행을 이끈 김명욱 PD와 문은아 작가가 6년 만에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현재 전파를 타고 있는 '다시 첫사랑' 후속으로 오는 4월24일 처음으로 안방극장을 두드릴 예정이다.


장지훈 기자 jangpro@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 생활 정보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