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3.24(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대선주자 팩트체크] 여성정책…이재명 "여성 친화적 일자리 16만개 만들 것"

"국무위원·고위공무원단, 남녀동수 구성 점진 확대"
"여성가족부, 성평등부로 전환…차별금지법 제정할 것"

등록: 2017-03-08 14:14  수정: 2017-03-08 17:31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진지한 표정으로 발언 듣는 이재명
이재명 성남시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이재명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전국사드피해상인 간담회에 참석, 관계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2017.03.06 성동훈 기자 zenism@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은 가운데 대선주자들의 여성 정책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지난해 치러진 20대 총선의 경우 여성 유권자가 2122만3732명으로 50.5%로 남성(2083만2593명, 49.5%)보다 많았다. 여성 표심을 노린 주요 정책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가운데 한명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성평등 정책을 발표하며 여성 친화적 일자리 우선 확대 방침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여성친화적 일자리로 복지보육보건 10만명, 정규직 교원 4만명, 상담사서 및 영양보건 교사 등 2만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내놓았다.

이 시장은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보장해 OECD 최악의 수준인 성별 임금격차를 해소하겠다"며 "공공부문이 선도해 여성 친화적 좋은 일자리를 우선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성 친화적 좋은 일자리를 확대해 성평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고위직 인사의 성평등도 주장했다. 그는 "캐나다, 프랑스의 경우 대통령의 의지로 여성장관을 50% 임명했다"며 "대통령이 추천하고 임명하는 내각, 기관장에 여성인재를 적극 기용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무위원과 고위공무원단을 남녀 동수로 구성될 때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공공기관과 금융기관부터 고위직 임원의 소수성 할당비율 30%를 의무화 하겠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초중고 교육과정 전반을 개선해 정규 교과를 통해 성평등 의식을 배우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필요한 교원들의 연수 프로그램을 개선할 것"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 여성가족부를 성평등부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일가정 양립 및 육아에 대한 국가적인 책임 강화 방침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는 "일하는 부모들을 위한 직장문화 개선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며 "본인이 희망하면 8시간 노동은 철저히 보장하고 현재 40%인 육아휴직 급여대체율을 80%로 상향시키겠다"며 "성남에서 추진한 육아휴직기간을 재직기간으로 인정하는 인사제도를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 남녀 모두에게 평등한 세상, 더욱 행복한 세상을 꼭 만들겠다"면서 "한국의 모든 여성이 차별받지 않고 누구나 평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연대하고 싸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지난 1월 자신의 SNS를 통해 여성 생리대를 필수품, 공공재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기호 기자 mihokiho@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 생활 정보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포커스뉴스 제2기 공개채용 수습기자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영상

더보기
  • SES 바다 시집가는 날
    재생
  • 프리스틴, 사랑에 빠진 소녀들의 귓가에 맴도는 소리 `위우`
    재생
  • 침몰 1073일만에 떠오른 세월호
    재생
  • 21시간 밤샘조사 마친 박근혜 전 대통령 `묵묵부답`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