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5.28(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윤종오 의원 "핵발전소 노동자 피폭량, 원청 대비 하청 10배 이상 높아"

산업재해 사고도 협력사가 85% 차지…위험의 외주화 줄이는 대책 필요

등록: 2017-02-19 14:45:46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cats.jpg
윤종오 국회의원. <사진제공=윤종오의원실>

 

(울산=포커스뉴스) 핵발전소 내 방사선 작업 노동자 피폭량이 원청인 한국수력원자력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윤종오 국회의원(울산 북구)은 한수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핵발전소 방사선 작업 노동자 1인당 평균 피폭량은 0.76mSv로 2015년 0.59mSv에서 약 0.17mSv 높았다고 19일 밝혔다. 

원청과 하청 평균 피폭량 비교에서는 한수원이 0.11mSv인 것에 비해 OO중공업, OOKPS 등 협력업체 평균은 각각 1.61mSv, 1.57mSv 등 1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재작년 2015년 1.13, 1.34mSv 보다 격차가 더 커진 셈이다. 한수원 등은 방사선작업종사자 법적 선량한도가 연간 50mSv, 5년 간 100mSv로 기준보다 낮다고 해명하지만, 일반인 연간 한도인 1mSv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2014년부터 2017년(2월16일 기준)까지 산업재해 사고에서도 원청인 한수원에 대비 하청업체 노동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전체 96건 중 한수원은 13명, 협력업체는 83명이 산재사고를 당했고, 이중 산재사망 7명은 전원 협력사 노동자였다. 사고 유형 역시 하청업체가 낙상과 끼임 등 중상이 우려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 3년간 산재 사망사고(협력사 7명) 내역에 따르면 한빛5호기 2명(2014년 1월6일), 월성 3호기 1명(2014년 9월27일), 신고리3호기 3명(2014년 12월26일), 섬진강 수력 1명(2016년 1월19일)로 나타났다.

윤종오 의원은 "핵발전소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 주장하지만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높은 현장에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집중되는 것이 사실이다"며 "공공기관에서부터 위험의 외주화를 줄이고 특단의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 의원은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과 함께 21일부터 위험의 외주화와 최저임금현실화 등 노동개혁입법과 적폐청산입법 2월 임시국회 처리 촉구 농성을 국회 본청 앞에서 이어갈 예정이다.


전용모 기자 jym19621@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좋은 생활 정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