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2.24(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세월호 특조위 "정부 종료 방침 관계없이 활동 이어나갈 것"

광화문 광장서 진행해 온 단식농성장 정리키로

등록: 2016-10-05 18:1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위원들 발언 경청하는 이석태 위원장
지난달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3차 공개청문회에서 이석태 위원장이 특조위 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6.09.02 성동훈 기자 zenism@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정부의 특조위 종료 방침과 관계없이 활동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세월호 특조위는 5일 오전 서울 중구 특조위 사무실 대회의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특조위를 강제종료 시키려 하고 있지만 진상규명이라는 특조위의 실질적 활동마저 끝낼 수는 없다"면서 "이제 새로운 의미에서 특조위 활동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특조위는 "오는 17일 회의를 열어 조사관들이 진행하게 될 공무원 지위 확인 및 급여 청구소송에 대해 보고받고 세월호 특별법 제·개정과 관련된 국회에서의 논의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세월호 선체 인양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이며 조사관들이 조사활동을 위한 모임을 결성하는 경우 적극적 지원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세월호 특별법이 발효된 2015년 1월1일에서 1년 6개월이 지난 2016년 6월30일 특조위의 활동이 종료됐다는 입장이다.

세월호 특별법 제2장 제7조는 '위원회의 활동은 구성을 마친 날부터 1년 이내에 완료해야 하고 기간 이내에 활동을 완료하기 어려운 경우 6개월 이내에 연장할 수 있도록 한다.

반면 특조위는 특조위의 인적·물적 토대가 되는 조사관 임명과 예산 지급 결정이 각각 2015년 7월27일과 같은 해 8월4일에 이뤄졌으므로 이를 기준으로 특조위 완료 기한이 정해져야 한다고 반박한다.
 

한편 이날 특조위는 지난 7월27일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해 온 단식농성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손인해 기자 son@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 생활 정보

인기기사

북 김정남 피살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조 카 UFC 수석 부사장 인터뷰
    재생
  • 씨엘씨[CLC], 오늘 뮤직뱅크 막방이에요~
    재생
  • 트와이스, 이른 아침부터 꺄르르~ 상큼 웃음 소리
    재생
  • 방탄소년단[BTS] 등장에 소녀팬들 꺅~~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