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12.04(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보리밭 화가' 이숙자 "한국인의 정서 시대별로 표현…아직도 부족하다고 느껴"

오는 25일부터 7월17일까지 '초록빛 환영 이숙자'전 개최
백두산부터 보리밭까지…반세기 걸친 채색화의 세계 조명

등록: 2016-03-24 18:29  수정: 2016-03-24 20:47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img_7278.jpg
<과천=포커스뉴스> 이숙자 작가가 24일 오후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초록빛 향연_이숙자'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조승예 기자 sysy@focus.co.kr

(과천=포커스뉴스) "한국인의 정서가 과거에는 '한'에 치우쳐 있었다면 현대에 와서는 다이나믹한 정서로 바뀐 것 같아요. 작가로서 나름대로 시대별 한국인의 정서를 표현해왔다고 생각합니다."

'보리밭 화가'로 유명한 이숙자의 반세기에 걸친 채색화의 세계를 조명하는 전시가 열린다.

이 작가는 24일 오후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적인 정서라는 건 우리에게 익숙한 미의식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민주화의 소용돌이와 격정적인 시대의 흐름을 겪으면서 한국적인 정서도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초록빛 환영_이숙자'전은 2014년 '구름과 산_조평휘'전, 2015년 '오채묵향_송영방'전에 이은 한국현대미술작가 시리즈 한국화 부문 세 번째 전시다. 보리밭 연작의 원동력이 됐던 '초록빛 환영'의 이름을 그대로 따와 전시명으로 사용했다.

이번 전시는 드로잉과 자료 등 약 60여점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작품의 소재는 크게 '한국적인 소재'와 '여성 누드'다. 민예품, 보리밭, 한글, 백두산, 소 등 한국적인 정서를 대표하는 소재를 다룬 50여점의 작품을 전시했다. 또 원죄를 짓기 이전의 당당한 여성의 모습을 담은 '이브' 시리즈 작품 10여점이 소개된다.  

 

img_7302.jpg
<과천=포커스뉴스> '초록빛 환영_이숙자'전 전시장 첫 번째 구역에 전시된 작품 '백두산'. 조승예 기자 sysy@focus.co.kr

전시장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한 쪽 벽면을 가득 메운 '백두산' 그림이 눈에 들어온다. 약 15m에 달하는 '백두산' 작품은 이숙자 작가가 '한국성'을 구현할 수 있는 기념비적인 작업을 남기기 위해 시작한 작품이다. 1992년 막연하게 백두산을 상상하며 그리기 시작한 백두산 작업은 계속 이어지지 못했다. 그러다 1999년 직접 백두산을 보고 난 후에야 완성됐다.

이 작가는 "백두산을 직접 마주했을 때 감동이 컸다. 풍경으로서의 산과 호수 때문이 아니라 가슴 깊은 곳에서 민족의 혼을 느꼈다"면서 "한국에 돌아와서 그 감동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래서 전에 그렸었던 그림을 다시 꺼냈다"고 말했다. 


img_7309-horz.jpg
<과천=포커스뉴스> 이숙자 작가가 시어머니로부터 물려받은 소품들(오른쪽)과 조선시대 여성 정서가 반영된 작품이 전시돼 있다. 조승예 기자 sysy@focus.co.kr

'백두산'을 지나면 1970년대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과 마주친다. 이 작가의 1970년대는 '대한민국미술전람회(이하 국전)'과 사제관계'라는 두 가지 코드가 축을 이루고 있다. 이숙자에게 국전은 대상수상 작가라는 영광을 안겨줬을 뿐만 아니라 작가의 삶을 살아가게 하는 훈련의 장이기도 했다.

이 작가는 "국전을 준비했던 시기는 가혹한 시기였다"며 "색채에 대한 연구와 우리 고유성을 연구하던 시절"이라고 회상했다.

이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루는 또 다른 축인 '여성 누드화' 테마에서는 대학시절부터 그려온 누드 드로잉을 감상할 수 있다. 


img_7321-horz.jpg
<과천=포커스뉴스> '초록빛 환영_이숙자'전에 전시된 '이브' 시리즈 작품 속 여성들의 얼굴. '이브'는 원죄 이전의 당당하고 도발적인 여성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조승예 기자 sysy@focus.co.kr

한국적 소재의 작품들과 별도로 진행되어 오던 누드화는 1989년 '이브의 보리밭 89'를 시작으로 두 영역의 교집합이 형성됐다. '이브'는 수치심과 출산의 고통을 알기 이전 즉 '원죄' 이전 여성의 이미지를 그린 작품이다.

이 작가는 "이브시리즈를 통해 당당하고 도발적이며 자신의 아름다움을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여인의 모습을 그려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전시장 내부 마지막 공간은 '한글', '소나무', '백두산' 등 한국적 이미지를 대표하는 이미지들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의 마지막 작품인 '석보상절-뒤풀이'는 1999년 경제위기 상황을 극복해가는 한국의 '다이나믹'했던 정서와 용기를 담은 작품이다. 


img_7315.jpg
<과천=포커스뉴스> 이숙자 작가가 24일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초록빛 환영_이숙자'전에 전시된 작품 '백두성산'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있다. 조승예 기자 sysy@focus.co.kr

이 작가는 홍익대에서 수학하며 천경자, 김기창, 박생광 등 근대기 한국채색화의 맥을 이었던 대표적인 스승들에게 지도를 받았다. 1963년 국전 입선을 통해 데뷔한 이후 1980년 국전과 중앙미술대전에서 동시에 대상을 수상하며 작가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초록빛 환영_이숙자'전은 오는 25일부터 7월17일까지 경기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다. 전시와 함께 작가 인터뷰 영상, 작가 에세이 등 각종 자료들을 만나볼 수 있다.  


조승예 기자 sysy@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