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01(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더민주, 용산 공천 '공란'…김종인 "오늘 진영 만날 생각"

용산 후보자 비워둔 더민주…이르면 오늘 입당 발표할 듯

등록: 2016-03-18 12:27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회의 참석하는 김종인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6.03.18 박동욱 기자 fufus@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8일 "오늘 (새누리당을 탈당한) 진영 의원을 만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가 새누리당의 공천 탈락 결정 이후 당을 떠난 진 의원을 직접 영입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김 대표가 이처럼 전면에 나서 진 의원 영입에 나서는 것은 이들이 돈독한 인연으로 이어져있기 때문이다. 이들 모두 전북 출신으로 오랜 기간 상당한 친분을 유지해왔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난 2012년 대선 당시에는 김 대표가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진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으며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김종인 대표가 오늘 진영 의원을 만나겠다고 말했다'는 질문에 "'만나봐야 알겠지' 이 정도의 생각을 얘기한 것 같다"고 전했다.

더민주가 서울 용산 공천을 하지 않고 비워두고 있는 것에 대해선 "언론보도를 통해서 알고 있을 뿐"이라면서도 "왜 비워있는지 추측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힌편. 진 의원은 빠르면 이날 용산에서 더민주 입당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호 기자 mihokiho@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