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7(수)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금융발전 수준 선진국 앞질렀다

한국은행, IMF 금융발전지수 이용 금융시장·기관 평가
183개국 중 6위 차지

등록: 2016-03-17 06:0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20160316_213337_2.jpg
금융발전지수 국제 비교 <자료출처=한국은행>
 

(서울=포커스뉴스) 국내 금융발전 수준이 세계 선진국과 견줘 손색이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IMF 금융발전지수를 이용한 우리나라 금융발전 수준 평가'를 보면 국내 금융발전지수는 0.854로 조사대상 183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이는 신흥시장국 평균 0.328보다 훨씬 높으며 선진국 평균 0.718과 비교했을 때도 상당히 높다. 또 금융기관 발전지수 0.789는 16위로 선진국 평균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금융시장 발전지수 0.902는 2위로 선진국 평균 0.640을 큰 폭 웃돌았다.

국내 금융기관 발전 수준은 심도와 접근성, 효율성 세 측면 모두 선진국 수준과 엇비슷했다. 금융기관 심도지수는 선진국 수준 0.712를 소폭 웃도는 0.724로 전체 17위로 집계됐다. 금융기관 접근성지수는 선진국 수준 0.732를 밑도는 0.700으로 전체 28위를 기록했다. 접근성지수는 성인 10만명당 은행 지점수 및 현금자동입출금기(ATM)로 평가되는데 국내의 경우 최근 모바일 및 인터넷 뱅킹 등의 확산으로 은행 지점 및 ATM 수가 많이 줄어든 데 영향을 받았다. 금융기관 효율성지수는 선진국 수준 0.659를 웃도는 0.711로 전체 11위를 차지했다.

금융시장 발전 수준은 심도와 접근성, 효율성 모든 측면에서 선진국 수준을 넘어섰다. 금융시장 심도지수는 선진국 수준 0.696을 웃도는 0.890으로 전체 10위로 파악됐다. 금융시장 접근성지수는 선진국 수준 0.627을 웃도는 0.754로 전체 9위로 조사됐다. 금융시장 효율성지수는 선진국 수준 0.534를 웃도는 1.000으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효율성지수는 주식시장회전율을 기준으로 측정되고 있어 주식거래가 활발한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발전지수는 기존 지표가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던 금융접근성 및 금융효율성 포괄해 금융발전수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새로 고안한 평가방식이다. 각국 금융시스템을 금융기관과 금융시장 두 부분으로 나누고 각각의 발전 정도를 심도와 접근성, 효율성 측면에서 평가한 뒤 이를 하나의 금융발전지수로 종합했다. 금융발전지수는 0~1 범위 내 값을 가지며 1에 가까울수록 금융발전 수준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노이재 기자 nowl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박세리 "올림픽 목표는 메달 휩쓰는 것"
    재생
  • 성주군 유림단체 "사드배치 철회, 엎드려 호소합니다"
    재생
  • 수애·오연서 `오늘은 여배우말고 국가대표예요`
    재생
  • [창간 1주년] 별들이 보내온 축하의 말·말·말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