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5.30(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지금 유럽에선 '기본소득' 바람이 분다

뉴질랜드 노동당 대표 "시민급여 지급할 것"
스위스·캐나다·핀란드·네덜란드도 기본소득 논의 중

등록: 2016-03-16 14:33  수정: 2016-03-16 17:15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뉴질랜드 지폐
뉴질랜드가 각종 복지수당을 없애는 대신 ‘시민급여’를 지급하는 정책을 시행할 수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게티이미지/멀티비츠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유럽에서 기본소득 바람이 불고 있다.

기본소득은 모든 사회 구성원들에게 정기적으로 지급되는 소득이다. 재산의 많고 적음이나 근로 여부와 관계없이 준다는 점에서 저소득자나 실업자에게만 주는 복지수당과 구분된다.

기본소득 지지자들은 이 제도가 전통적인 복지 시스템이 돌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주장한다. 사람들이 직업을 구하는 과정이 더 공정해지며 개인의 자율성을 보장한다는 것도 장점이다. 반면 반대론자들은 기본소득 제도가 사람들의 근로의욕을 꺾고 막대한 비용 탓에 진짜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것을 어렵게 한다고 말한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현지 언론과 앤드류 리틀 노동당(현 야당) 대표의 인터뷰를 인용해 뉴질랜드가 각종 복지수당을 없애는 대신 '시민급여'를 지급하는 정책을 시행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정책이 시행된다면 선진국 중에서 기본소득을 시행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된다. 

앤드류 리틀 노동당 대표는 인터뷰에서 "노동당은 구조적 실업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시민급여 지급정책을 고려해왔다"면서 "3월 말 노동당 내 고용문제를 다루는 회의에서 이 사안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사람들은 노동시장에서 빠르게 유입·퇴출되는 변화를 겪을 것"이라면서 "이것은 누군가 실업을 당했을 때, 구직과 동시에 정부지원을 받기 위해서 매번 장기간 교섭과 무수한 절차를 감당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리틀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이 노동당이 내년 총선 공약에 시민급여를 포함시킨다거나 국민당(집권당)이 노동당의 시민급여 정책 제안을 고려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뉴질랜드 외에도 캐나다가 기본소득 문제를 논의 중이다. 스위스는 올해 말 기본소득 도입 여부를 놓고 국민 투표를 시행한다. 핀란드와 네덜란드는 올해 안에 기본소득과 유사한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손인해 기자 son@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교사의 교사, 수석 교사의 교실 속으로

교사, 교실 앞 칠판에서 멀어져야 할 때다! 교사, 교실 앞 칠판에서 멀어져야 할 때다!
[교수학습-5] 거꾸로교실과 알파고
 
‘수포자’, ‘공포자’, ‘인포자’는 왜 생길까? ‘수포자’, ‘공포자’, ‘인포자’는 왜 생길까?
[교수학습-4] 수업에 삶의 이야기를 담자
 
아름다운 사제(師弟)의 연쇄(連鎖)를 위하여, 건배! 아름다운 사제(師弟)의 연쇄(連鎖)를 위하여, 건배!
[스승의날 단상] 잘 자라줘서 고마운 제자들

신동영의 자연다큐

더보기
  • 봄의 끝자락 대둔산의 비경(秘境)
    재생
  • 구리한강공원의 노란 물결
    재생
  • 붓다의 발자취를 찾아서(2부)
    재생
  • 붓다의 발자취를 찾아서(1부)
    재생

영상

더보기
  • 반기문, 2016 로타리 세계대회 기조연설
    재생
  • [4·13포커스人] 조배숙 "여성을 대표할 국회 부의장 되고 싶다"
    재생
  • 대한항공 여객기 화재… 승객 319명 긴급 대피
    재생
  • 감성 그룹 어반자카파 앨범 `스틸` 발표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