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26(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국제유가, 美 원유 재고 증가 추정…WTI 2.26%↓

WTI 36.34달러, 브렌트유 38.74달러

등록: 2016-03-16 10:35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유가.jpg
<자료제공=한국석유공사>

(서울=포커스뉴스) 국제유가가 미국 원유 재고량이 증가될 것으로 추정되자 이틀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15일(현지시간) 뉴욕사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84달러(2.26%) 하락한 36.34달러를 기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0.79달러(2.0%) 내린 38.74달러 선을 움직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석유 재고 발표를 앞두고 진행된 블룸버그 사전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미 원유 재고가 전주보다 320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정제시설 유지보수 등 영향에 미국 원유 재고는 당분간 높은 수준을 이어갈 전망이다.

공급과잉 우려 지속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산유국 간 생산 공조 논의가 예상보다 더뎌 시장의 실망감이 확산된 것이다.

앞서 이라크 석유부 차관 등은 주요 산유국들이 생산 동결 논의를 위해 오는 2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 말했다. 그러나 이 회담은 4월 중순으로 연기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다고 알려졌다. 


주형연 기자 jhy77@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다리 부상 정유미, 아프지만 웃어요~
    재생
  • 새누리당, `정세균 의장 녹취록` 공개 맹렬히 성토
    재생
  • 크레용팝, 드디어 `두둠칫` 돌아왔다
    재생
  •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건 여야 대치 고성-막말 오가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