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27(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통계청 2월 고용동향 '고용쇼크' 2월 청년실업률 12.5%…사상 최고(종합)

주 36시간 미만 취업자수 11만7천명 증가...파트타임 근로자 ↑
전체실업률 4.9% 전년比 0.3%p 상승
2월 전체실업자수 131만7천명...전년比 9.5% 증가

등록: 2016-03-16 09:22  수정: 2016-03-16 10:3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취업 향한 집중
(서울=포커스뉴스) 지난해 8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백범로 서강대학교에서 열린 청년고용 간담회에 참석한 학생들이 황교안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메모하고 있다. 양지웅 기자 yangdo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지난달 청년실업률이 현재와 같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구직활동을 하는 취업준비생 등을 고려한 체감실업률도 12.5%에 달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15∼29세) 실업률은 12.5%로 전년 동월 대비 1.4%p(7만6000명) 증가했다.

2월 기준 주요국 청년실업률을 보면 청년 실업률도 골머리를 앓고 있는 유럽권 국가인 프랑스(27.3%), 스페인(44.7%) 등이 우리보다 높았고 일본(5.0%), 독일(7.1%), 미국(10.8%) 등은 우리보다 낮았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청년실업률 상승은 2월 계절적 특성, 공무원 응시인원 확대, 비경제활동인구의 노동시장 진입 등에 따른 것"이라며 "비경제활동상태인 청년이 노동시장에 진입하며 실업률이 상승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 실업률은 4.9%로 전년 동월 대비 0.3%p 상승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취업준비생, 입사시험 준비자 등을 고려한 체감실업률은 12.5%로 집계됐다.

[그래픽] 청년(15-29세) 실업률 추이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15~29세) 실업률은 12.5%로 현재와 같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6.03.16 조숙빈 기자 stby123@focus.kr
2월 전체 실업자는 131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5%(11만4000명) 증가했다. 특히 대졸이상에서 전년 동월 대비 19.2%(9만2000명) 늘었고 고졸 2.4%(1만3000명), 중졸이하 4.5%(9000명) 각각 증가했다.

과거에 취업 경험이 없는 실업자는 13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7.7%(2만9000명) 늘었다. 과거 취업 경험이 있는 실업자는 118만4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8만5000명)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이 가능하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않는 구직단념자는 47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8000명 증가했다.

2월 총 취업자 수는 2541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만3000명 증가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58.7%로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p) 하락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0%로 전년 동월대비 0.1%p 올랐다.

청년(15∼29세) 고용률은 41.7%로 취업자(2만5000명)가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0.3%p 상승했다.

산업별로 제조업에서 전년 동월 대비 2.4%(10만8000명) 늘었고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5.6%(6만6000명),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7.4%(6만2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 2.6%(5만5000명) 등도 증가했다. 도매 및 소매업은 전년 동월 대비 3.1%(-11만8000명), 농림어업은 5.9%(-6만1000명) 취업자수가 줄었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 현황을 살펴보면 주당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103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000명 감소했다. 반면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79만4000명으로 3.2%(11만7000명) 증가하는 등 파트타임 근로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영일 기자 jyi78@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