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12.09(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이세돌의 '아름다운 도전', 졌지만 빛났다 (종합)

5국서 알파고에 불계패…1승4패 마무리
"졌지만 잘 싸웠다"…아름다운 도전에 박수

등록: 2016-03-15 21:1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이세돌 9단, 너무 아쉬워
(서울=포커스뉴스)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5국 기자회견을 마친 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무대를 내려가고 있다. 마지막 대국에서 흑을 잡은 이 9단은 280수 만에 불계패해 알파고가 총 5국 중 4대 1로 승리를 거뒀다. 2016.03.15 양지웅 기자 yangdo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인류 대표' 이세돌 9단이 아름다운 도전을 마쳤다. 15일 제5국에서 이 9단이 최종 패함으로써 알파고와의 상대전적이 1대 4가 됐지만 생애 첫 인공지능과의 맞대결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자양분이 됐다.

◇ 최선 다한 이세돌 '아름다운 패배'

이 9단은 15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5국에서 알파고와 또 다시 맞붙었지만 5시간만에 돌을 던져 패했다. 초중반 우세를 잡았으나 막판 상변 타개 실패로 추격을 허용하며 초반에 벌어졌던 집 차이가 크게 좁혀졌다. 실제로 알파고의 계산력은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더욱 정확하고 강해졌다.

결국 이 9단은 막판 끝내기 승부에서 좌측 하변에 있는 백 모양에서 수를 내기 위해 바꿔치기를 했지만, 알파고의 끝내기 수는 가히 냉정했다. 알파고의 정확한 끝내기로 격차를 줄이지 못하자 그는 끝내 돌을 내려놓고 패배를 선언했다.

역시 이 9단이 흑을 택한 것이 컸다. 4국에서 승리한 뒤 이 9단은 "이겨 보지 못한 흑으로 한 번 해 보고 싶다"고 제안했고, 받아들여졌다. 여태 덤 7집 반의 중국 룰은 백에 다소 유리하며, 특히 계산이 정교한 알파고는 백으로 둘 때 조금 더 안정적이었다는 관측이다. 이날 승리를 챙기진 못했지만 스스로 흑을 택한 건 이 9단의 도전정신과 모험심의 발로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승패는 이미 앞선 세판의 대결에서 가려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승패 자체가 아니였다. 일각에서는 정보의 비대칭성에 대해 지적하며 불공정한 게임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알파고 실력이나 바둑 스타일은 판후이 2단과의 경기 이외에는 철저히 숨겨진 것에 반해, 이 9단 기보는 이미 공개돼 알파고가 완벽한 학습을 마쳤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어쩌면 중앙처리장치(CPU) 1202개와 그래픽처리장치(GPU) 176개를 탑재하고 1000여대 서버를 활용한 알파고와 1대 1로 대결하는 것 자체가 공정하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9단은 "알파고에 대해 처음부터 어느 정도 정보가 있었다면 수월했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제 능력이 부족해서 생긴 일"이라며 이 또한 의연하게 대처했다. 3연패에도 변명 없이 "인간이 아닌 이세돌이 진 것"이라고 인정한 모습은 많은 사람의 가슴을 울린 명장면으로 남았다.

마지막 악수
(서울=포커스뉴스)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5국 기자회견을 마친 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데미스 하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가 악수하고 있다. 마지막 대국에서 흑을 잡은 이 9단은 280수 만에 불계패해 알파고가 총 5국 중 4대 1로 승리를 거뒀다. 2016.03.15 양지웅 기자 yangdoo@focus.kr

◇ "아쉽다. 하지만 잘싸웠다. 힘내라 이세돌!"


이같은 모습에 국민들은 박수를 보냈다. 이 9단이 인간 바둑기사로서 마지막 남은 자존심을 지키기를 응원했다.

이는 '이세돌 신드롬'을 일으켰고 바둑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바둑에 관심이 없던 20~30대 젊은 여성층은 몰론 어린이들까지 이세돌 열풍에 동참했다.

영화 '터미네이터'의 인간영웅 존 코너에 비유해 '돌코너', 이세돌의 이름에 영어로 '신'을 뜻하는 '갓'(God)을 붙인 '갓세돌' 등 각종 신조어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이 9단 때문에 바둑에 다시 관심을 가졌다는 팬들도 늘어났다. 경기 이후 각종 바둑 뉴스 사이트에는 "바둑에 관심조차 없었는데 이번 대국은 꼭 챙겨본다"며 "3연패 후에도 포기하지 않는 이 9단의 도전정신이야말로 인공지능이 흉내낼 수 없는 인간의 본질"이라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왔다.

이처럼 이번 대결에서 그는 '프로기사 이세돌'이 아닌 '인간 이세돌'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렸다. 승부가 결정된 후에도 혼신의 힘을 다했고 결국 승리해 인류의 자존심을 지켰다. "좋은 바둑, 재밌는 바둑, 아름다운 바둑을 두겠다"는 다짐을 대국 마지막까지 안간힘을 다해 실천에 옮겼다. 비록 간절했던 승리를 챙기진 못했지만 그가 흘린 땀방울에 국민들은 박수를 보내고 있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