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31(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이세돌, 충격의 2연패…난공불락 알파고 '쇼크' (2보)

무서운 인공지능 알파고…이세돌, 뚜렷한 패착없이 '불계패'
전패 가능성 우려도

등록: 2016-03-10 17:47  수정: 2016-03-10 17:48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이세돌 9단 vs  알파고 2차 대국, 뜨거운 취재 열기
(서울=포커스뉴스)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기자실에서 유창혁(오른쪽) 프로9단 해설진이 이세돌 9단과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2차 대국을 해설하고 있다. 2016.03.10 허란 기자 huran79@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에게 또 다시 무릎을 꿇었다. 뚜렷한 패착없이 당한 충격의 2연패다.

10일 오후 1시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시작된 이세돌 9단(백)과 알파고(흑)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2국은 알파고의 변칙수가 계속되면서 치열한 접전이 계속됐다.

첫 대국에선 이 9단이 초반 변칙에 가까운 수를 뒀다면 이와 정반대의 상황이 펼쳐진 것. 전날의 비교적 시원시원하게 돌을 놓았던 이 9단은 이날은 훨씬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 이 9단은 알파고의 어설픈 초반 수에 전혀 대응을 하지 않으면서 변수를 줄이려고 노력했다.

다만 알파고가 우하귀에서 정석을 늘어놓다 갑자기 손을 빼고 상변에 '중국식 포석'을 펼치자 이 9단은 장고 끝에 좌변을 갈라쳐 역시 보기드문 그림을 그렸다.

알파고의 계속 변칙수를 놓자 해설을 맡은 프로기사들도 당황스러워움을 감추지 못했다. 바둑TV에서 해설을 맡은 김성룡 9단은 “인간이라면 상식적으로 두지 않을 곳에 뒀다”며 “이유를 알파고에게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SBS 송태곤 9단 역시 "만약 바둑 배우는 학생이 이런 수를 뒀다면 굉장히 혼날 상황"이라며 "변칙으로 가자고 프로그래밍돼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밝혔다.

이후 중반까지는 초접전 상황이 계속됐다. SBS 중계를 맡은 송태곤 9단은 "지금까지 단 한번의 실수도 없었다"며 "착점이 안정적이고 일단은 우세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끝내기 승부에 들어가면서 유리했던 형국이 점점 알파고 쪽으로 기울었다. 이날 현장 공식 해설을 맡은 유창혁 9단은 "알파고가 끝내기에서 1국과는 달리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 9단이 득을 보지 못하고 있고, 알파고의 흐름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이 9단은 마지막 1분 초읽기에 몰리며 돌을 던지고 말았다. 이번 패배로 이 9단은 총 5차례 열리는 알파고와의 대결에서 승리 없이 2패를 떠안았다. 남은 3판을 모두 이겨야 이번 대국의 승자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배럴걸` 유리 등장, 명동이 `들썩들썩`
    재생
  • `리베이트 의혹` 김수민·박선숙 "진실 밝힐 것"
    재생
  • 동물들의 여름나기
    재생
  • 부끄럼 타는 설리 `이렇게 사랑스러워도 되나요?`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