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5.28(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범죄자 도피처 필리핀? 옛말될까…필리핀·한국 검찰 MOU 체결

김수남 총장, 9일 오전 필리핀 검찰총장과 MOU 체결

등록: 2016-03-09 18:2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dsc_0832.jpg
대검찰청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 회의실에서 김수남 검찰총장과 클라로 아레야노 필리핀 검찰(NPS)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필리핀 검찰 및 국가수사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대검찰청>

 

(서울=포커스뉴스) 범죄자들의 주요 도피처였던 필리핀이 더 이상 ‘그들만의 낙원’으로 자리잡지는 못할 전망이다.

대검찰청은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 회의실에서 김수남 검찰총장과 클라로 아레야노 필리핀 검찰(NPS)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필리핀 검찰·국가수사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관련된 범죄에 대해서는 상호간 필요한 조치에 적극 협력하게 됐다.

또 교민과 관련된 수사나 필리핀으로 도피한 범죄자의 송환 등을 위해 우리 검찰이 필리핀 현지에 직원을 파견하거나 협력팀을 구성해 직접 검거할 수 있도록 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필리핀으로 도피한 기소중지자는 672명으로 중국과 미국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말 집계된 수치에 따르면 2012년에 262건이던 필리핀 내 한국인 상대 범죄도 2015년에는 528건으로 3배 가량 늘어났다.

이처럼 필리핀으로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 및 필리핀 내 한국인 상대 범죄가 급증하면서 필리핀 수사기관과 공조가 중요해지게 됐다.

우리 검찰은 이같은 공조체계를 위해 필리핀 검찰·국가수사국의 수사력 강화를 위한 지원 토대도 마련했다.

수사역량 강화와 전문성 개발을 위해 각자의 인력과 기술, 장비 등을 상대방에게 지원하는 방식으로 협력이 진행된다.

또 양국이 합의해 법 집행과 관련된 교육, 세미나, 회의 등 활동에 대표단을 참여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검찰 관계자는 “필리핀 내 교민보호 및 필리핀으로 도주한 범죄인 송환을 위한 국제 수사공조 토대를 마련함과 동시에 필리핀 수사기관에서 관심을 가지는 우리 검찰의 과학수사기법을 전수해 검찰의 한류 수출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기준 필리핀에는 한국인 8만9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또 한국에 거주하는 필리핀인은 5만3000여명이다.

경찰은 검찰에 앞서 지난 2007년 이미 필리핀 경찰과 국제범죄 예방과 척결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또 지난달 29일 경찰청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필리핀 경찰 수사역량 강화사업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한국 경찰은 오는 2018년까지 필리핀 경찰에 수사, 현장감식, CCTV 분석 등 17개 수사 관련 분야의 전문가를 파견할 예정이다.

또 수사차량 130대와 오토바이 142대, 과학수사 장비 120대 등도 지원하게 된다.

법조계 관계자는 “필리핀은 한국인 상대 범죄나 범죄자의 도피 등이 자주 일어나는 지역”이라며 “경찰부터 검찰까지 수사를 위한 MOU를 체결한 만큼 향후 범죄수사에서 크게 활기를 띄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gaeng2@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