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8.25(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home > >

천정배 "호남 떠나지 않아"…수도권 출마설 부인

"당이 필요하다면 어떤 희생과 헌신도 감수"

등록: 2016-03-02 11:54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발언하는 천정배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상임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03.02 김흥구 기자 nine_kim@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수도권 출마설을 공식 부인했다.

 

그는 2일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하며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역설한 뒤 "국민과 당에 필요하다면 나 자신은 어떤 희생과 헌신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천정배 수도권 출마설'은 부인했다.

천 공동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총선까지 남은 40여일동안 심기일전해서 우리 당이 수권대안정당으로 발돋움하도록 사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겨냥해 "우리 국민의 인내 한계를 넘어선 역대 최악의 정권"이라고 비판하며 "이런 심각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들께 희망을 주기 위해선 내년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제1야당은 비전과 정책을 해결하지 못하고 폐쇄적 패권주의와 기득권에 매몰, 수권능력을 상실한 불임정당이 돼버렸다"며 "정권교체를 이룩하려면 야권교체부터 전면 재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공동대표는 지도부와 당원들을 향해 "작은 기득권이라도 기꺼이 포기하는 헌신적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민과 당에 필요하다면 저 자신 또한 어떠한 희생과 헌신도 감수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떤 희생과 헌신도 감수하는 것'이 '수도권 출마'는 아니라고 못박았다.

천 공동대표는 "호남정치를 부활시키고 복원시키는 건 내게 있어 매우 중요한 정치적 과제이고 목표"라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수도권 출마설을 일축했다.


송은경 기자 songs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사전 공개
    재생
  • "이준기만의 `광종` 보여주마"
    재생
  • 2016 을지연습 합동훈련
    재생
  • 7인 7색 슈퍼스타K 심사위원 "제 심사기준은요~"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