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5.25(수)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한은 "3일부터 10억 초과 거액도 한번에 이체"

한은금융망-소액결제망 연계결제시스템 구축 가동

등록: 2016-03-02 12:55  수정: 2016-03-02 13:14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kakaotalk_20160302_131258889.jpg
연계결제시스템 가동 전후 자금이체 업무처리 절차 <자료제공=한국은행>

(서울=포커스뉴스) 오는 3일부터 10억원을 넘는 거액도 한국은행 전산망을 통해 한번에 이체가 가능해진다. 


한국은행은 한은금융망과 소액결제망(전자금융공동망)을 직접 연계해 기업과 개인이 거액자금을 실시간으로 이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연계결제 도입 전에는 10억원 초과 거액자금은 10억원 단위로 분할돼 이체됐다. 100억원의 경우 10억원 단위로 10회 거래가 필요했다. 수취인 계좌에도 10건의 거래로 표기됐다.

또 그동안 개인·기업의 자금이체 거래는 거래자가 이체를 하면 상대방이 곧바로 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이체를 받는 은행은 다음 영업일에 자금을 회수했다. 금융기관간 소액결제망을 거쳐 한은금융망에 보고된 뒤 다음날에야 결제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수취인에게 먼저 돈을 준 은행은 다음날 이체인의 거래은행으로부터 돈을 받기 전까지 이를 회수하지 못할 신용리스크를 안고 있었다.

이번 연계결제 도입으로 인터넷 뱅킹 등을 통한 10억원 초과 이체자금은 한은금융망을 통해 자금이 결제된 뒤 수취인 계좌에 즉시 입금 처리된다. 또 금융기관간 차액결제규모와 신용리스크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연계결제 서비스는 전자금융공동망에 참가 중인 모든 국매은행 16곳과 대형 외은지점 및 증권사 7곳 등 23개 기관이 참여한다.


노이재 기자 nowl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