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5.28(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1조 매출신화 천양현 전 NHN재팬 회장, 한국에 벤처캐피탈 설립

'쫄투'로 잘 알려진 이희우 전 IDG벤처스 대표와 공동창업
한·일 간의 연계로 기업성장 효율 높이는 투자에 집중할 것

등록: 2016-03-02 08:2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lkh14389.jpg
좌측부터 이희우 대표, 김동환 부사장, 천양현 회장 <사진제공=코그니티브 인베스트먼트>
 

(서울=포커스뉴스) NHN재팬 대표를 맡아 일본에서 1조 매출신화를 쓴 천양현 코코네 대표가 이희우 전 IDG벤처스코리아 대표 및 김동환 전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와 함께 코그니티브 인베스트먼트(Cognitive Investment)를 공동 창업하고 본격 한·일 중심 벤처투자 업무를 2일 시작한다.

천양현 대표는 카카오 김범수 의장과 2000년 한게임재팬을 창업하고 2009년까지 NHN재팬 대표, NHN CGO(글로벌 게임사업 총괄사장), NHN재팬 회장 등을 맡아 NHN재팬을 일본 최고의 인터넷 서비스 회사로 키운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이후 2009년 NHN에서의 풍부한 인터넷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직접 모바일 서비스 회사인 주식회사 코코네를 일본에서 창업했다.

이희우 대표는 국내 벤처캐피탈의 효시 격인 KTB네트워크에서 벤처투자에 입문했고, HB인베스트먼트 그리고 텐센트, 샤오미 등에 투자한 글로벌 벤처캐피탈인 IDG의 한국 대표까지 20년간 벤처투자 경험을 가지고 있는 베테랑이다.

2011년부터 5년간 200회 가까이 매주 진행해온 스타트업 토크쇼 '쫄투'(쫄지말고투자하라, 유튜브) 진행자로도 유명한 이대표는 스타트업 육성에도 관심이 많아 '쫄지마 창업스쿨'을 운영하며 지난 4년간 5천명의 창업 역군을 키운 교육자로도 알려져 있다.

공동창업자인 김동환 전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대학시절 이미 스타트업을 창업한 후 회수(Exit)한 경험이 있으며, 벤처투자자로 활동하기 전 신한금융투자 및 골드만삭스에서 상무를 역임하며 12년 이상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고유계정 운용 등을 경험한 금융전문가이다.

코그니티브인베스트먼트는 디지털에 인텔리전스가 더해질 수 있는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모든 것이 디지털인 세상에서, 디지털에 인텔리전스를 입히는 것에서 차별화를 찾고 그 분야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일본이 앞서 있는 인공지능(AI), 머신 러닝, 휴머노이드 로봇 등 인지과학 등에도 투자하고자 하며, 이러한 기술을 한국 기업의 빠른 실행력과 접목시킬 예정이다.

이대표는 "그 동안 일본 투자사의 한국 진출은 있었으나 한국 벤처캐피탈의 일본투자는 미진했다"며 "이제 일본에서 17년간 서비스를 키워온 천양현 대표의 성공경험과 글로벌 벤처캐피탈 출신 경영진이 합류해서 보다 체계적인 투자와 성장지원이 가능하게 되었다. 한·일 스타트업 투자도 많이 하고 회사를 글로벌 경쟁력 있는 회사로 키워 일자리 창출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설립 포부를 밝혔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MWC 2016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