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28(수)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3·1운동이 폭동?"…역사 왜곡·비하 '집중단속'

방통심의위 "왜곡된 정보가 부정적인 역사인식 심어주고 있다"

등록: 2016-03-01 15:08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태극기 터널
(천안=포커스뉴스) 3·1절을 이틀 앞둔 지난달 28일 오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을 찾은 시민들이 광장에 마련된 태극기 터널을 지나고 있다. 김기태 기자 presskt@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유관순이 위인이 아닌 이유. 독립을 위한답시고 기껏 생각한게 만세부른거? 만세운동이 뭐냐"

"위안부, 그거 자발적으로 일본으로 나서서 몸 팔러 간 거라고 했어요. 여러분들이 알고 계신건 날조된 정보입니다"

이 두건의 메시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메시지다.

 

무차별적으로 쏟아지는 잘못된 정보로 인터넷이 멍들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제97주년 3·1절을 맞아 ▲항일 독립운동, 일본군 위안부 등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하는 정보 ▲관련 당사자들을 폄하·조롱하거나 편견을 조장하는 내용의 정보에 대해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방통심의위는 역사를 왜곡하고 비하하는 정보가 여과 없이 전달돼 청소년들의 올바른 역사관 함양을 저해하고 국민들에게 부정적인 역사 인식을 심어주고 있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방통위가 밝힌 시정요구 조치한 역사왜곡 비하 정보들은 3·1운동을 '폭동', 독립운동을 '테러', 독립운동을 '테러리스트' 등으로 폄하하는 것이다.

 

또 유관순 열사 등 독립운동가에 대해 원색적 조롱과 무차별적 비난과 욕설을 일삼는 정보,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 등을 부정하고 돈을 벌기 위한 자발적 매춘행위였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정보 등이다.

 

방통심의위는 "역사적 사건에 대한 토론이나 의견개진은 표현의 자유 내지 학문의 자유 영역으로써 폭넓게 보장되지만 도를 지나쳐 타당한 근거 없이 역사적 사실들을 왜곡하고 순국선열, 위안부 피해자 등에 대한 폄하·조롱·혐오하는 정보들은 표현의 자유라는 이유로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수진 기자 chois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