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12.09(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위장파산' 농구스타 박찬숙…법원 파산·면책 '불허'

딸 계좌 등 제3자 계좌로 임금 받아 소득 숨겨

등록: 2016-03-01 11:3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서울중앙지방법원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 서울중앙지방법원. 김인철 기자 yatoya@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박찬숙(57·여)씨가 자신의 빚 12억여원을 덜어달라며 법원에 파산·면책 신청을 냈지만 ‘소득을 숨겼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파산5단독 박노수 판사는 박씨가 제기한 파산·면책 신청 사건에서 불허가 결정을 내렸다고 1일 밝혔다.

박 판사는 “파산을 신청할 무렵 자신의 소득을 제3자 이름의 계좌로 입금 받는 등 재산을 숨겼다”며 “파산신청서에 자신의 소득에 관해 거짓내용을 적어 면책이 허가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2014년 6월 “사업 등으로 진 빚 12억7000만원을 갚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법원에 파산·면책 신청을 냈다.

사망한 남편의 연금으로 나오는 100만원, 대학 외래 강사료로 받는 100만원 등 월수입이 200만원에 불과해 빚을 감당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법원 조사 결과 박씨는 한국체육진흥원 등 두 곳에서 농구교실 강의를 하면서 월 200만~300만원의 추가 수입을 올리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박씨는 2011~2012년 한국클럽스포츠진흥협회와 연계해 농구교실을 운영하면서 월 180만~200만원, 2013~2015년에는 한국체육진흥원과 연계해 농구교실 강의를 하면서 월 200만~300만원을 벌었다.

박씨는 이 소득을 딸 등 다른 사람의 계좌로 받아 소득을 감춘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1970~1980년대 한국 여자 농구 국가대표 센터로 활약했다.

그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은메달 획득에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주재한 기자 jjh@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국회 앞 집회 참가 시민들, 경찰과 충돌
    재생
  • `전봉준투쟁단` 트랙터, 국회 앞 경찰과 대치
    재생
  • `청문회 스타` 주진형, 사이다 발언이 뭐지?
    재생
  • 삼성 미래전략실 해체? 김상조 교수의 자문은…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