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8.27(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포스코, ‘포스맥’ 활용성 높인다…보령댐에 공급

보령댐 수상태양광발전소에 포스맥 활용

등록: 2016-02-26 17:47  수정: 2016-02-26 22:2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9bf422a7-27b3-4fcc-86cd-0474af487f66.jpg
보령댐 수상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서울=포커스뉴스) 포스코는 자사의 고유의 기술력이 집적된 포스맥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아연과 알루미늄·마그네슘이 혼합된 포스맥은 부식에 강한 초고내식 합금도금강판으로 안전성과 위생성이 뛰어나 이러한 특성이 요구되는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일례로 보령댐 수상태양광발전소에도 포스맥이 쓰였다.

한국수자원공사(이하 K-Water)는 지난 25일 보령댐 수상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건립된 보령댐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총 2㎿(20W짜리 가정용 소형 형광등 10만개를 켤 수 있는 용량)규모로 포스코휴먼스는 포스맥으로 제작된 태양광 전용 프로파일을 공급했다.

설치된 제품의 특허권은 포스코, 포스코휴먼스,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다.

포스코휴먼스가 이번에 공급한 제품은 이중 태양광 전용 구조물인 포스맥 프로파일이다. 친환경적 성격이 강한 제품으로 수상태양광에서 중요한 음용수 테스트 과정을 통과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기존의 용접법이 아닌 시밍(seaming·이음작업) 기법을 적용해 특수접합 부위 부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는 점이 자리하고 있다. 후도금 공정이 필요없고, 홀가공도 최소화돼 원가절감이 가능한 이점도 지닌다.

포스코휴먼스는 이러한 기술 솔루션마케팅을 통해 K-water와의 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합천댐 등에도 포스코휴먼스가 제작한 수상태양광 전용 구조물이 쓰였다.

허태구 포스코휴먼스 사장은 “향후 수상태양광 구조물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코자 포스코의 공조 하에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경제적인 설계를 통한 지속적인 원가절감 실현으로 수상태양광 분야에서 포스맥 제품 확대 판매와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상현 기자 songsang@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IFA 2016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바다로 돌아간 점박이 물범 `복돌이`
    재생
  • 래퍼 타이미, `신데렐라`로 컴백
    재생
  • `혼술남녀` 황우슬혜, 영어강사 역할의 비결은?
    재생
  • 비오는 날 걸그룹의 상쾌한 아침인사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