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8.27(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삼성전자, 세계 최초 '256GB UFS' 양산…스마트폰 메모리시장에 속도

고성능 마이크로SD카드보다 9배, 보급형 SSD보다 2배 빨라

등록: 2016-02-25 08:2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256gb_ufs_01.jpg
256GB UFS.<사진제공=삼성전자>

(서울=포커스뉴스) 삼성전자가 이번달부터 차세대 스마트폰용 내장메모리 '256기가바이트(GB) 유니버셜 플래시 스토리지(UFS)'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다고 25일 밝혔다.

256기가바이트 UFS는 고성능 마이크로SD 카드보다 9배 빠르고(연속읽기 속도 기준), 노트북용 보급형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보다도 2배 가까이 빠르다.

UFS는 국제 반도체표준화 기구 '제덱(JEDEC)'의 최신 내장메모리 규격인 'UFS 2.0'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제품으로, 삼성전자는 이 제품으로 인해 메모리 스토리지 시장의 성장 패러다임이 용량 중심에서 성능 중심으로 한 단계 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월 128기가바이트 UFS를 업계 최초로 양산하며 스마트폰의 UFS 시대를 창출한 데 이어, 1년 만에 용량과 속도를 2배 높인 제품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선 것이다.

이번 256기가바이트 UFS 메모리는 초고해상도 대화면 액정을 탑재한 차세대 스마트폰에서 요구하는 '초고속·초대용량·초소형' 특성을 업계에서 유일하게 만족시켜,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독보적인 모바일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최첨단 V낸드플래시 메모리와 독자 개발 고성능 컨트롤러를 탑재해 마이크로 SD카드보다도 작은 초소형 사이즈를 구현함으로써 스마트폰 개발 과정의 디자인 편의성을 높였다.

256기가바이트 UFS는 2개의 UFS 데이터전송 통로(Lane)를 구성함으로써 850MB/s의 연속읽기 속도를 구현했다. 연속쓰기 속도도 스마트폰에서 확장 메모리로 사용되는 외장형 고속 마이크로SD카드보다 약 3배 빠른 260MB/s까지 높였다.

또한 시스템 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임의 읽기‧쓰기 속도도 기존 UFS제품(1만9000‧1만4000 IOPS)보다 2배 이상 빠른 4만5000‧4만0000 IOPS를 달성해 스마트폰의 성능을 크게 향상했다.

한편 USB 3.0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에서는 기존 스마트폰보다 외부와의 데이터 처리 속도를 10배 이상 높일 수 있어 5기가바이트의 풀HD 영상을 11초만에 전송할 수 있다.

최주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이번 UFS 메모리 출시로 메모리카드 시장의 성장 패러다임도 성능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될 것"이라며 "향후 대용량 컨텐츠 시대에 맞추어 NVMe SSD, 포터블SSD, UFS 등 3대 프리미엄 제품군의 성능과 용량을 동시에 높여 독보적인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나영 기자 nayoung3116@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IFA 2016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바다로 돌아간 점박이 물범 `복돌이`
    재생
  • 래퍼 타이미, `신데렐라`로 컴백
    재생
  • `혼술남녀` 황우슬혜, 영어강사 역할의 비결은?
    재생
  • 비오는 날 걸그룹의 상쾌한 아침인사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