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12.08(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유엔, "IS에 포위된 시리아 지역에 구호물품 공중투하 첫 성공"

데이르 엘-주르 지역, 주민 20만명 식량난 시달려
공중투하는 포위 지역에 구호 물품 전달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

등록: 2016-02-25 08:24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시리아 구호 물품
유엔이 24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에 포위된 시리아 주민들을 돕기 위한 구호 물품을 공중 투하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7일 터키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들어오는 구호 물품 트럭. ⓒ게티이미지/멀티비츠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유엔이 이슬람국가(IS)에 포위된 시리아 주민들을 돕기 위한 구호 물품을 공중 투하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영국 BBC 방송은 스테펀 오브라이언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국장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참석해 "시리아 데이르 엘-주르 지역에 구호 물품 21t을 떨어뜨렸다"고 보고했다.

그는 "구호 물품은 목표 지점에 성공적으로 도달했다"고 밝혔다.

유엔에 따르면 현재 IS에 의해 포위된 데이르 엘-주르 지역에 사는 주민은 20만 명에 달한다. 유엔은 또 최근 보고서를 통해 해당 지역의 상황은 매우 나빠지고 있으며 극심한 식량난으로 영양실조에 걸리거나 사망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엔 트럭 100대 분량의 음식과 생필품을 다른 IS 점령 지역 5곳에 사는 주민 8만여 명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유엔은 그동안 적절한 영공을 확보하기 복잡하고 물품을 적절히 분배하기 어려우며 낙하 지점을 찾기 어렵다는 점을 들어 공중 투하 방식을 배제해왔다.

그러나 지난주 유엔은 포위된 주민들에게 물품을 전달하려면 공중 투하가 유일한 수단이라는 판단을 내렸다고 BBC가 보도했다.

 


김윤정 기자 yjy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영국이야기
글로벌리더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수원 시청 하늘 뒤덮은 까마귀떼
    재생
  • 동현 "소나무 나현이 멜로신 리드해"
    재생
  • 특검팀 "수사기록 밤샘 조사, 검사 10명 추가요청"
    재생
  • CJ 손경식 회장 "이미경 퇴진, 대통령 말씀이라 했다"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