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3(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주한미군사령관 "북한과의 충돌은 2차 대전과 유사할 것"

"군사력, 무기 감안할 때 대량 사상자 나올 수 있어"

등록: 2016-02-25 07:3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이 24일(현지시간)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과의 충돌은 2차 세계 대전과 유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게티이미지/멀티비츠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이 "북한과의 충돌은 2차 세계 대전과 유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24일(현지시간)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과 충돌할 경우 어떤 양상을 보일지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군사력과 무기 등을 감안할 때 한국전쟁이나 2차 세계 대전처럼 복잡하고, 대량의 사상자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스케퍼로티 사령관은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은 정권이 불안정할 경우 대량 살상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한반도 긴장 상황이 20년 사이 최고 수준"이라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배치의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김윤정 기자 yjy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영국이야기
영국이야기
글로벌리더 인터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