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27(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네팔서 23명 태운 소형 여객기 추락

승무원 3명, 승객 20명 등 총 23명 탑승... 외국인 2명 포함
이륙한지 10분만에 교신 끊겨

등록: 2016-02-24 14:3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taraairdornier.jpg
네팔에서 24일 오전 7시 47분(현지시간) 포카라공항을 출발한 타라 항공 소형 여객기 9N-AHH가 미아그디 지역에 추락했다. 승무원을 포함해 총 23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타라항공>
 

(서울=포커스뉴스) 네팔에서 승객 23명을 태운 여객기가 추락했다.

네팔 현지 언론과 AFP 통신은 24일(현지시간) 오전 7시 47분 네팔 포카라공항을 출발한 타라 항공 소형 여객기 9N-AHH가 미아그디 지역에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여객기엔 승무원 3명과 승객 20명 등 총 23명이 타고 있었다. 네팔 카트만두포스트는 승객 중 2명이 중국과 쿠웨이트 출신의 외국인이고 어린이도 2명 포함돼있다고 보도했다.

포카라 공항 관계자는 여객기가 이륙한 지 10분 뒤 교신이 끊겼다고 밝혔다. 또 이륙 당시 공항 기상 상황은 양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사고 지역에 짙은 구름이 끼어 있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어 네팔 경찰과 특수 경찰 부대, 네팔 군부대가 사고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타라 항공도 사고 지역 탐색 및 구조에 헬리콥터 3대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김윤정 기자 yjy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영국이야기
글로벌리더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다리 부상 정유미, 아프지만 웃어요~
    재생
  • 새누리당, `정세균 의장 녹취록` 공개 맹렬히 성토
    재생
  • 크레용팝, 드디어 `두둠칫` 돌아왔다
    재생
  •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건 여야 대치 고성-막말 오가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