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25(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삼성·현대차 등 11개 그룹, 전계열사 임금피크제 시행 중

삼성, 현대차, LG, 롯데, 한진 등 시행 중
SK그룹, 대부분 도입 완료…GS그룹, 올해 중 확대 시행 예정

등록: 2016-02-21 18:5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서울=포커스뉴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조종원 기자 choswat@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삼성, 현대자동차, SK, 롯데 등 주요 25개 그룹 중 11개 그룹이 지난 1월 현재 모든 계열사에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의 ‘25개 그룹 임금피크제 도입 현황’ 조사에 따르면 모든 계열사가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는 그룹은 삼성, 현대차, LG, 롯데, 한진, 두산, CJ, 대림, 한진중공업, 한국타이어, 삼천리 등 11개 그룹이고, GS, LS, 현대산업개발 등 3개 그룹은 연내 전계열사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그룹별 임금피크제 도입 현황을 살펴보면 SK그룹은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케미칼, SKC, SK해운, SK건설, SK증권, SK플래닛, 워커힐 등 대부분의 계열사들이 도입을 완료했다.

GS그룹은 GS칼텍스, GS에너지, GS리테일, GS홈쇼핑, GS E&R, GS건설 등이 이미 시행중이며, 올해 내 모든 계열사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3사(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포함 5개 계열사가 시행중이며, 나머지 계열사도 도입 검토 중에 있다.

한화그룹은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첨단소재 등 25개 계열사가 올해부터 시행 중이다. KT그룹은 KT, KT is, KT cs, KT service(북부·남부) 등 25개 주요 계열사가 시행 중이다. 신세계 그룹은 대부분의 계열사가 도입을 완료했고 조선호텔만 노사협의 중이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정조원 전경련 환경노동팀장은 “중국 경기둔화, 미국 금리인상, 저유가 등으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올해부터 정년연장이 시행됐다”며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조금이라도 늘리기 위해서는 임금피크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노조 등 제 주체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송상현 기자 songsang@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16 부산국제모터쇼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