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8(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 별세…생존자 44명 남아

지병과 노환으로 별세, 빈소 서울 신월동 메디힐병원장례식장

등록: 2016-02-20 15:05  수정: 2016-02-20 20:11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김경순_할머니.jpg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 <사진제공=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서울=포커스뉴스) 20일 낮 12시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경순 할머니가 별세했다. 항년 90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김 할머니가 이날 서울 아산병원에서 지병과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2006년 이후 노환으로 입원과 수술, 퇴원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도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다.

 

김 할머니는 지난 14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한 김 할머니는 19일 급격히 상태가 악화돼 중환자실로 옮겨진 후 20일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 신월동 메디힐병원장례식장이다.

김 할머니는 1992년 정대협에 위안부 피해 사실을 신고하고 활동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38명 중 생존자는 44명으로 줄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경남 양산에서 최모 할머니가 별세했다.


박요돈 기자 smarf0417@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손예진, 영화 보고 눈물 펑펑…왜?
    재생
  • 박세리 "올림픽 목표는 메달 휩쓰는 것"
    재생
  • 성주군 유림단체 "사드배치 철회, 엎드려 호소합니다"
    재생
  • 수애·오연서 `오늘은 여배우말고 국가대표예요`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