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28(수)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정의화, 선거구 획정 조정안 회부 포기…15일 최후 담판

이종걸 "정 의장, 15일 여야지도부 마지막 조정담판하겠다 밝혀"

등록: 2016-02-12 20:57  수정: 2016-02-12 21:08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모두발언하는 이종걸 원내대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02.11 박동욱 기자 fufus@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의화 국회의장이 15일 여야 지도부를 의장실에 모이도록 해 (선거법 관련) 마지막 조정 담판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12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정 의장과 회동한 직후 원내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 의장은 12일까지 지켜보다가 안 되면 조정안을 만들어서 그동안 여야가 합의한 획정안을 바탕으로 합의되지 않은 내용은 아니한 대로 선거구획정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말했다"고 거론한 뒤 "그 말을 토대로 우리 당은 지난 4일 본회의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오늘 정 의장은 선거구획정위 구조상 합의되지 않은 내용이 포함된 조정안을 보낸다 하더라도 결국 획정위에서 처리가 되지 않을 것이고, 외려 여당이 화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어서 사실상 12일에 조정안을 회부하기를 포기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 관련해서 새누리당이 '버티기'를 하는 데 심히 걱정스럽다는 데 나와 정 의장이 뜻을 같이했다"며 "(새누리당 때문에) 늦어도 23일까지 선거법을 발효시켜야 할 시간이 맞춰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라고 여당을 질타했다.

재외선거인명단 작성이 오는 24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마지노선을 23일로 잡으면 19일 본회의에서 선거법이 통과돼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19일에 선거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선거를 연기해야 할지 모르는 최악의 상태가 올지도 모른다. 그때 모든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했다.

새누리당이 쟁점법안과 선거법을 연계해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선 "테러방지법은 정보수집권을 국정원에 줄 수 없다는 게 우리 당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송은경 기자 songs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16 국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