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01(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현대중공업, 올해 첫 수주…조선 3사 중 처음

터키 선사로부터 유조선 2척 수주…계약금액은 1500억원 수준

등록: 2016-02-12 08:4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Hyundai Heavy Industries Marks Production Milestone
울산의 현대중공업 조선소 현장 2015.10.11 ⓒ게티이미지/멀티비츠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현대중공업이 올 들어 첫 선박 수주를 따냈다. 이번 수주는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이른바 조선 ‘빅3’의 올해 첫 수주이기도 하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4일 터키 선사인 디타스시핑으로부터 15만8000DWT(재화중량톤수)급 유조선 2척을 수주했다. 업계는 1억3000만달러(약 1500억원) 수준에서 계약이 체결됐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8년에 이들 유조선을 디타스시핑 측에 인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국내 조선사들은 월간 수주실적을 단 한 건도 기록하지 못하며, 지난해부터 이어진 침체를 벗어나지 못했다. 조선 3사가 나란히 수주 실적 ‘0’을 나타낸 것은 2009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업계관계자는 "지난달에 실적이 없어서 위기감이 고조됐지만, 수주실적은 월 별로 큰 차이가 나기 마련"이라며 "4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만큼 올해는 수주 목표량에 근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상현 기자 songsang@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IFA 2016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르노삼성 `프리미엄 글로벌 SUV QM6` 출시
    재생
  • 벼락 맞아 순록 300마리 즉사 `고원 뒤덮은 사체떼`
    재생
  • 태풍 라이언록 영향으로 울릉도는 `물폭탄`
    재생
  • 시뮬레이션으로 본 세월호 인양 `객실 직립방식`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