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6(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더민주 "北 조치 예견…남북 정부, 강대강 대립 유감"

김성수 대변인 "北, 긴장 초래 행동 중단해야"

등록: 2016-02-11 20:0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김성수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 2015.08.14 박동욱 기자 fufus@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측 인원 추방 및 자산동결 조치에 대해 "예견됐던 북한의 반응"이라면서 "남북 양측이 강대강으로 치달으면서 특히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우리 정부 역시 남북의 강대강 대결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개성공단지구를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고 남북 사이의 군 통신과 판문점 연락통로를 폐쇄했다"며 "이로써 개성공단이라는 남북 간의 완충지역이 사라진 것은 물론이고 남북 간의 접촉과 대화를 위한 모든 통로가 차단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렵게 쌓아올린 신뢰와 협력의 기반을 무너뜨리고 대화의 길조차 막은 채 남북이 냉전시대의 군사적 대결 상황으로 완전히 돌아간 셈"이라며 "북한이 개성공단의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함으로써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협력업체들의 피해도 걷잡을 수 없게 됐다"고 꼬집었따.

그는 "이번 사태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로 비롯됐다는 점을 지적하며, 북한 당국은 긴장을 초래하는 모든 행동을 중단할 것 촉구한다"면서 "남북 당국은 더 이상의 긴장을 고조하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현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강조했다.

김도형 기자 namu@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