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31(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40대, 운동 안 하면 뇌 '쪼그라든다'

20년 간격 두고 피험자 1000여명 연구
'적은 운동량→작은 뇌' 연관관계 발견
뇌 크기…뇌 '노화'와 관련 있어

등록: 2016-02-11 16:34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운동
40대에 하는 운동이 뇌가 수축하는 것을 방지하며 수명 연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를 진행한 미국 보스턴 약학대학 니콜 스파타노 박사는 "적은 운동량과 수십 년 뒤의 뇌 크기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뇌 크기는 뇌 노화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멀티비츠 phot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40대에 적당량의 운동을 하지 않으면 뇌가 쪼그라들지도 모른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40대에 하는 운동이 뇌가 수축하는 것을 방지하며 수명 연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0대와 40대의 적은 운동량이 20년 뒤 '작은 뇌'로 연결된다는 것이다.

연구를 진행한 미국 보스턴 약학대학 니콜 스파타노 박사는 "적은 운동량과 수십 년 뒤의 뇌 크기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뇌 크기는 뇌 노화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평균 연령 40세로 정신적 장애, 심장혈관 질환 등이 없는 성인 1583명에게 운동부하검사(Treadmill test)를 실시했다.

이로부터 20년 뒤 연구팀은 피험자들에게 운동부하검사와 더불어 MRI 뇌 스캔을 시행했다. 연구진들은 혈압 혹은 심장 등에 문제가 있거나 협심증약 등을 처방받은 피험자를 제외한 1094명을 선택했다.

실험을 종합한 연구진은 운동부하검사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피험자들의 20년 뒤 뇌 크기가 더 작다는 결론을 내렸다. 약 2년가량 뇌 노화가 가속됐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연구팀은 운동부하검사에서 혈압과 심박 수가 높게 나온 집단의 20년 뒤 뇌 크기가 더 작은 경향이 있다고 발표했다.

스타파노 박사가 "적당한 운동을 한 사람들에 비해 운동량이 적었던 이들의 혈압, 심박 수 등이 더 높다"고 말했다고 인디펜던트는 보도했다.

인터넷매체 저널포커스는 스파타노 박사가 "아직까지 광범위한 연구가 진행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중간 연령대에서의 운동이 심장 질환 등에 연관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암시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신경학 저널(Journal Neur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서연 기자 seo@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영국이야기
영국이야기
글로벌리더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배럴걸` 유리 등장, 명동이 `들썩들썩`
    재생
  • `리베이트 의혹` 김수민·박선숙 "진실 밝힐 것"
    재생
  • 동물들의 여름나기
    재생
  • 부끄럼 타는 설리 `이렇게 사랑스러워도 되나요?`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