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31(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정부 "개성공단 北 근로자 출근 안해…北 공식반응 없어"

"정부, 국민 신변 안전·기업 피해 최소화 위해 움직여"

등록: 2016-02-11 13:28  수정: 2016-02-11 20:23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분주한 남북출입사무소
(파주=포커스뉴스) 11일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 화물차들이 출경 및 입경하고 있다. 2016.02.11 양지웅 기자 yangdo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선언한 정부는 11일 "아직까지 북한의 공식 반응은 없다. 현재 북측 근로자는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부는 오늘 북측과 협의를 시작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철수 협의는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간에 이뤄지는데 오늘 시작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의 신변 안전 보장과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주된 방침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개성으로 나갈 인원은 132명, 들어오는 인원은 68명, 전날 체류인원은 184명, 오늘 체류 인원은 248명이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124개사 가운데 50여사는 설 연휴 당직자가 없었다. 이날 체류인원이 184명에서 284명으로 증가하게 된 것은 이 53개사 관련 직원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2시 개성공단 정부합동대책반 회의를 열고 실무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또한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내에 '개성공단 기업 종합지원센터'를 설치, 운영을 시작했다.

 


박진우 기자 tongtong@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배럴걸` 유리 등장, 명동이 `들썩들썩`
    재생
  • `리베이트 의혹` 김수민·박선숙 "진실 밝힐 것"
    재생
  • 동물들의 여름나기
    재생
  • 부끄럼 타는 설리 `이렇게 사랑스러워도 되나요?`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