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9.26(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정부, '내전 장기화' 시리아에 1200만불 지원 서약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4차 시리아 공여국 회의' 참가
반 사무총장 면담, 北핵 관련 '대북제재 결의안' 강조

등록: 2016-02-05 03:00  수정: 2016-02-05 06:54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회교부.jpg
(서울=포커스뉴스) 우리 정부가 4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4차 시리아 공여국 회의(The Supporting Syria and the Region Conference)'에서 시리아에 12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밝혔다.


5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이번 기조연설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오랜 내전으로 고통받고 있는 시리아에 인도적 대응을 위해 올해 1200만달러 규모를,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는 주변국에 3300만달러 규모의 유·무상 개발협력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서약했다.

아울러 이 실장은 시리아의 인도적 위기 해결을 위해 △인도적 재원 확대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간 연계 △테러리즘 및 분쟁의 근원에 대한 정치적 해결이 긴요함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시리아 내전이 6년째 지속됨에 따라 시리아와 주변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위해 영국·독일·쿠웨이트·노르웨이 4개국 정상과 유엔 사무총장 공동 주최로 개최되었다.

현재 시리아에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람은 모두 1350만명으로 이들의 절반 이상은 아동이며, 인구의 80%가 빈곤, 65%가 극심한 빈곤 상태에 있다.

터키·요르단·레바논 등 주변국들은 430만여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면서 경제적, 사회적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올해 시리아와 주변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에 약 77억50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리아에 모두 2345만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이 4일 오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 실장은 반 사무총장에게 북한 4차 핵실험과 관련해 유엔이 사무총장 명의로 신속하게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 안보리 신규 결의 채택 등 추가적인 조치에 즉시 착수키로 한 것에 감사함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정도의 대북 제재 결의안 도출이 필요함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태용 기자 rooster81@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16 국감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크레용팝, 드디어 `두둠칫` 돌아왔다
    재생
  •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건 여야 대치 고성-막말 오가
    재생
  • 최홍만-마이티 모, `챔피언 벨트는 내 것`
    재생
  • 최지우 "주진모와 연기 호흡은 역대 최고"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