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12.09(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국민이 주인인 공영방송사에서 있을 수 없어"

언론노조, 방석호 전 아리랑TV 사장·고대영 KBS 사장 의혹 국민감사 청구해야

등록: 2016-02-03 17:46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KBS 고대영 신임사장 후보자 선임 무효 기자회견
지난해 11월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앞에서 고대영 신임 KBS 사장 후보자 선임 무효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유근 기자 kim123@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전국언론노동노조 등 시민단체가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방석호 전 아리랑국제방송 사장과 KBS 고대영 사장 선임 외부 개입 의혹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

언론노조를 포함한 11개 언론시민단체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이 주인인 공영방송사인 KBS와 아리랑국제방송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들이 일어났다"며 "공익을 현저히 침해한 두 가지 중대한 의혹에 대해 감사원의 특별감사와 국민감사를 청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KBS 이사회가 고대영 현 사장에 대한 임명 제청 의결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폭로가 있었다"며 "이는 KBS 이사회의 심의·의결 권한을 부당하게 침해하고 방송법이 보장한 '방송의 독립성'을 현저하게 훼손한 중대 위법행위"라고 말했다

 

또 "KBS 이사회와 청와대는 의혹을 부인하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감사원이 나서 진상을 밝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민 2317명의 주민등록번호와 실명, 직업 등을 담아 KBS 이사회에 대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아울러 방석호 전 아리랑국제방송 사장의 불법 비리행위에 대해 감사원의 특별감사를 청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방 전 사장이 이미 사의를 표명해 문체부는 이를 수용하고 특별조사에 착수했다"며 "해임돼야 마땅할 인사의 사의를 수용한 것은 문체부가 사실상 명예퇴진을 보장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방석호 사장은 같은 대학 교수로 특수관계에 해당한다"며 "해외 출장, 국내 업무출장비 문제에 이어 외주제작사 선정 입찰 비리, 미국 부동산 불법 매입 등 방 전 사장에 대한 의혹은 끊이질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수사기관이 수사에 착수해 사법처리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검찰수사와 별도로 감사원의 신속한 감사와 조치가 필요하다"며 "문체부의 방 전 사장 사의 수용도 부적절하면 철회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신성아 기자 sungah@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