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30(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전국 교육감들 “누리과정 문제, 대통령이 나서야”

3일 서울시교육청서 14개 시도교육감 기자회견 열어

등록: 2016-02-03 16:25  수정: 2016-02-04 11:08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 누리과정=
3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누리과정 문제 해결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02.03 양지웅 기자 yangdo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파동 문제와 관련해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무상보육 공약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포함한 14개 시·도교육감들은 3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들은 이달 15일 이전에 누리과정 문제 해결을 위한 긴급회의를 정부와 국회에 제안했다”며 “그러나 교육감들의 절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요청은 묵살되고 보육대란, 교육대란 등은 현실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방안 마련을 바라는 간곡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박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국가책임 보육체계를 구축하고 5살까지 맞춤형 무상보육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는데 이 공약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정부는 교육청이 누리과정 예산을 지원 받았음에도 이를 편성하지 않은 것처럼 말하고 있다”면서 “전국 시·도교육청은 어린이집 누리과정과 관련된 1원의 예산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교육감들은 “이제 대통령이 나서야 이 위기를 해결하고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정치, 통합의 정치를 만들 수 있다”면서 “대통령은 지금의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긴급 국고 지원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기자회견에는 조희연 서울교육감, 김석준 부산교육감, 이청연 인천교육감, 장휘국 광주교육감, 설동호 대전교육감, 최교진 세종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승환 전북교육감, 장만채 전남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이석문 제주교육감 등이 참석했고 우동기 대구교육감, 김복만 울산교육감, 이영우 경북교육감 등은 동참하지 않았다.

 



 


김정욱 기자 k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