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5.31(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시리아 수도서 IS 연쇄 테러, 최소 50명 사망

시리아 정부군, 레바논 헤즈볼라 점령 지역
시리아 평화 협상 시작 하루 만에... 부정적 영향 우려

등록: 2016-02-01 07:43  수정: 2016-02-01 09:06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cadnzyowkaavfkg.jpg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교외에 있는 시아파 성지에서 31일(현지시간)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사진출처=트위터>
 

(서울=포커스뉴스)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교외에 있는 시아파 성지에서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5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미 CNN 방송, 현지 언론 등 외신은 31일(현지시간) 다마스쿠스 남쪽 사이이다 제이납에 있는 시아파 모스크(사원)에서 폭발이 3차례 일어나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 중 중상자도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에 대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IS는 "3차례 폭탄 공격을 했으며 76명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내무부 장관은 "테러범들이 버스 터미널에서 차량 폭탄을 터뜨린 뒤 사람들과 의료진이 몰려들자 두 번의 자살 폭탄을 터뜨렸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시리아 국영 사나(SANA)통신은 "IS가 시리아 군과의 전투에서 패한 후 소속 대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감행한 테러"라고 보도했다.

테러가 발생한 지역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부군과 정부군을 지지하는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영향력이 강한 곳이다.

이번 테러는 이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 중 피해 규모가 가장 크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또 30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되고 있는 시리아 평화 협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윤정 기자 yjyj@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영국이야기
영국이야기
글로벌리더 인터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