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01(금)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당정, 설 앞두고 물가 점검…'온누리상품권 판매' 등 확대키로

선물세트 할인판매·채소 등 수매비축도 확대 등 대책으로 내놔

등록: 2016-01-31 17:36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논의하는 강석훈 단장
새누리당과 정부가 온누리상품권 판매 추가 확대 등을 담은 명절 전 서민경제 활성화 방안을 내놨다. 사진은 기재위 간사인 강석훈(왼쪽)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1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경제상황점검 회의에서 참석자와 논의하고 있는 모습이다. 2016.01.31 박철중 기자 cjpark@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새누리당과 정부가 온누리상품권 판매 추가 확대 등을 담은 명절 전 서민경제 활성화 방안을 내놨다.

당정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대비 물가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물가 및 민생안전을 위한 제반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당정은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 기간 온누리상품권 판매를 기존 1800억원에서 2500억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 오는 2월5일까지 개인특별할인(10%)을 1인당 월 30만원 한도 내에서 물량제한 없이 지속 실시하기로 뜻을 모았다.

더불어 소상공인을 위한 지역신보보증도 수요에 따라 1조2000억 원에서 1조5000억 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 밖에도 당정은 △한우 공급물량 일당 220톤 추가 확대 △한우·수산물 선물세트 할인판매 확대 △필요시 조기류 민간보유 물량 800톤 추가 방출 △배추·무 방출량 및 농협 할인 확대 △채소 등 수매비축도 확대 등을 대책으로 내놓았다.

브리핑 후 강석훈 기재정조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온누리상품권은 전통시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면서 "상품권 판매액을 사상 최대인 2500억원까지 늘려 확대한 것은 서민경제에 바로, 직접적으로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명절 전 일시적으로 공급물량을 늘리는 게 매년 반복되는 대책이란 지적에는 "재탕, 삼탕이라도 설 전에 물가가 오르고 있으니 정부는 그에 대해 대처를 할 수 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날 회의에는 새누리당에서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김태원 국토정조위원장, 안효대 농해수정조위원장, 강석훈 기재정조위원장이, 정부측에서는 최상목 기재부 제1차관,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유수진 기자 ussu@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