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5(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볼보자동차, 국내서 프리미엄 시장 놓고 본격 경쟁

올 뉴 XC90 상반기 중 국내 출시 앞둬… ‘스웨디시 럭셔리’로 입지 굳혀

등록: 2016-01-31 18:0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볼보자동차_코리아.jpg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29일 경기 고양시 풍동에 위치한 일산전시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볼보자동차그룹 수석부사장인 라스 다니엘손(Lars Danielson)과 부사장 야리 코호넨(Jari Kohonen) 아시아태평양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비전을 발표했다.<사진제공=카홀릭> 2016.1.29. 조윤성 기자 cool@focus.co.kr


(고양=포커스뉴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올해 한국에서 본격적인 프리미엄 브랜드 경쟁에 본격 돌입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29일 경기 고양시 풍동에 위치한 일산전시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볼보자동차그룹 수석부사장인 라스 다니엘손(Lars Danielson)과 부사장 야리 코호넨(Jari Kohonen) 아시아태평양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비전을 발표했다.

라스 다니엘손 부사장은 “프리미엄 자동차의 격전지인 한국에서 ‘스웨디시 럭셔리’를 모토로 프리미엄 브랜드로의 입지를 굳히고, 한국 시장에서 높은 성장세를 이어 가겠다”며 “2년 연속 높은 성장을 기록한 한국 시장에 대한 본사의 관심이 크다”고 밝혔다.

라스 수석 부사장은 한국 소비자들이 신기술과 유행에 민감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프리미엄 격전지로 부상한 한국에서 글로벌 볼보 브랜드에서 미래 성장의 척도가 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볼보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올 뉴 XC90’을 출시하며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프리미엄 자동차 메이커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볼보는 이러한 여세를 몰아 올해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화제를 모은 볼보의 새로운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90’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사전 예약만 3만대를 넘기며 화제가 됐던 ‘올 뉴 XC90’은 출시 7개월 만에 총 4만621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연말기준으로 글로벌 시장 대기 물량이 8만8000대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올 뉴 XC90의 성공에 힘입어 볼보자동차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도(2014년도 46만5866대) 대비 8% 성장한 50만3127대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라스 다니엘손 수석 부사장은 XC90에 새롭게 선보인 SPA(Scalable Platform Architecture) 플랫폼과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 새로운 드라이브-E(Drive-E) 파워트레인으로 높아진 볼보의 상품가치를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XC90은 출시 이후 ‘2015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와 ‘2016 북미 올해의 트럭’(North American Truck of the Year 2016 Award) 등 세계 각국에서 총 50여 개가 넘는 상을 받았다.

라스 다니엘손 수석 부사장은 “XC90은 볼보를 새로운 브랜드로 다시 태어나게 한 상징적인 모델로, 트렌드에 민감한 한국 소비자들도 사랑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올 한해, 더 많은 소비자들이 스웨디시 럭셔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 한국에서 진정한 럭셔리 카 메이커로 평가 받겠다”고 강조했다.  

 

볼보.jpg
볼보자동차는 올해 글로벌 럭셔리 SUV인 XC90과 XC60, S60 등의 새로운 모델을 출시한다.<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2016.1.29. 조윤성 기자 cool@focus.co.kr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술 분야 리더십도 강조했다. 볼보의 자율주행기술은 단순한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넘어, 도로 위 다양한 상황에서 탑승자의 안전을 완벽하게 지킬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초점을 두고 있다.

지난 2013년에 발표한 ‘드라이브-미 프로젝트’(Drive Me Project)가 성공에 바짝 다가서면서 볼보만의 기술력으로 확고한 리더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드라이브-미 프로젝트’는 스웨덴의 교통국과 교통관리공단과 협업해 2017년에 스웨덴 일반 도로에서 100대의 자율주행차를 달리게 하겠다고 한 볼보자동차의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말한다.

또,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인 ‘T8 트윈 엔진’(Twin Engine) 등 친환경차 부문에서의 경쟁력도 그룹 차원의 중요한 전략과제라고 설명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역대 최대 규모로 판매와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올해 서울 송파, 경기도 안양, 충남 천안 등 3개의 전시장과 서울 목동과 송파, 경기도 안양, 충남 천안 등지에 4개의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해 42% 이상의 매출신장세를 기록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 대표는 “외적인 성장에 발맞춰 내실 다지기를 통해 고객 만족을 집중 관리할 것”이라며 “국내 시장에는 새로워진 볼보의 상징 모델인 ‘올 뉴 XC90’과 ‘더 뉴 S90’을 상반기와 하반기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윤성 기자 cool@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