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28(목)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해고는 노동자뿐 아니라 가족의 미래까지 죽이는 것"

28일 '노동개악 법안 강요 새누리당 규탄 서울지역 파업 결의대회'

등록: 2016-01-28 17:36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민주노총 총파업 수도권대회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소공원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수도권대회'에 참가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정부의 노동법 개정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01.27 오장환 기자 ohzzang@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노동의 기회를 박탈하는 해고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가족의 미래를 죽이는 것이다"


28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열린 '노동개악 법안 강요 새누리당 규탄 서울지역 파업 결의대회'에서 서형석 민주노총 서울본부장이 이같이 밝혔다.
 

서 본부장은 "기업의 대표가 일방적으로 노동자들을 쉽게 해고시킬 수 있도록 만들어진 법안이 어떻게 정부는 좋은 법안이라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새누리당에 깨어있는 당원들이 있을 것이라 본다"며 "제발 노동자들을 해치는 일을 하지 않는 당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요즘 민노총 관계자들이 거리에서 노동개혁 관련한 홍보물을 나눠주다보면 사람들이 질문을 하는 등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이건(노동개혁) 아니다' 라고 생각하며 현재 우리의 싸움 선상에 함께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민 정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이 나와 발언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위원장은 "노동개혁법은 '노조'가 없는 회사를 다니는 노동자들에게는 '최악의 지침'이라며 "현재 노동개혁은 헌법과 근로기준법을 불태우는 행위와 같다"고 비판했다. 
 

또 "이 싸움을 이어나가기 위해 차분히 준비해 나가자"고 현장에 있던 조합원들을 위로했다.
 

강기옥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질긴 놈이 승리한다는 마음을 담아 뚜벅뚜벅 걸어가며 투쟁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22일 정부가 노동개혁 2대 행정지침(일반해고 지침, 취업규칙 지침)을 발표했다.

 

근로계약 해지 지침에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 후 교육훈련·배치전환 기회가 주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성과를 내지 못하거나 업무에 지장을 초래한 근로자에 대해 통상해고가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임금피크제를 위한 취업규칙 변경은 상대적으로 변경이 까다로운 불이익 변경에 해당한다. 

 

그러나 사용자 측이 합리적인 임금피크제 도입안을 마련하고 성실히 노력했음에도 근로자의 교섭거부로 동의를 얻지 못했을 경우에는 근로자 동의없이 도입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소속 모든 가맹·산하조직과 단위사업장은 25일 낮 12시를 기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오는 30일 오후 3시 30분에는 서울광장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승리 전국 노동자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한편 한국노총은 29일 오후부터 서울역광장에서 '전국단위노조 대표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성아 기자 sungah@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박세리 "올림픽 목표는 메달 휩쓰는 것"
    재생
  • 성주군 유림단체 "사드배치 철회, 엎드려 호소합니다"
    재생
  • 수애·오연서 `오늘은 여배우말고 국가대표예요`
    재생
  • [창간 1주년] 별들이 보내온 축하의 말·말·말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