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7.30(토)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미혼남녀 10명중 8명 "연인 사이도 갑을관계 존재"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호감도 차이 때문"

등록: 2016-01-28 10:57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듀오]_모델_이미지.jpg
연인 사이에도 갑을관계가 존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제공=듀오>

(서울=포커스뉴스) 서로에 대한 호감도 차이로 인해 연인 사이에도 상하주종의 갑을(甲乙)관계가 존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박수경)는 21~27일 20~30대 미혼남녀 361명(남성 118명, 여성 1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인 사이 갑을 관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그 결과에 살펴보면, 미혼남녀 83.5%는 "연인 사이에도 갑을관계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없다"는 답변은 16.5%에 그쳤다.

갑을관계 존재 이유로는 '서로에 대한 호감도 차이'(68.8%)를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고, '성격차이'(17%)와 '외모차이'(9.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미혼남녀는 연애 시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나를 좋아하는 사람' 중 어떤 사람을 선택할까. 미혼남성 68.6%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미혼여성 65%는 '나를 좋아하는 사람'을 택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하는 장점으로 미혼남녀 모두 "사랑을 쟁취했다는 성취감이 든다"(39.1%, 남 37.3%, 여 40.6%)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상대에게 맹목적으로 사랑을 줄 수 있다"(26.3%), "나를 좋아하는 사람보다 이성적 호감이 더 많이 생긴다"(22.9%) 순으로 조사됐다. 여성은 "나를 좋아하는 사람보다 이성적 호감이 더 많이 생긴다"(29.4%), "상대에게 맹목적으로 사랑을 줄 수 있다"(18.9%) 순으로 답했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하는 장점에 대해 남성은 "상대가 나를 더 많이 이해해준다"(44.9%), "사랑 받는다는 느낌이 자존감을 높여준다"(28.8%), "밀당(밀고 당기기)이 필요 없다"(22.9%)고 답했다. 여성은 과반 이상이 "사랑 받는다는 느낌이 자존감을 높여준다"(54.5%)를 장점으로 꼽았다. 또 "(연애를 하며) 초조하거나 불안함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30.1%), "상대가 나를 더 이해해준다"(11.2%) 순이었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연인 사이에도 상하주종의 갑을 관계가 존재 하는 것이 새삼 놀라웠다"며 "사랑을 주고 받는다는 것은 서로에게 성취감과 자존감을 얻을 수 있는 행위로, 연인 사이에서 상대를 이기려 하기보단 서로 보듬고 아껴 주는 것이 상대에게도 내 자신에게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태 기자 pkt@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