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27(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LG전자 4Q 실적, TV‧가전 ‘웃고’ 스마트폰 ‘울고’(종합)

지난해 4Q 영업익 3490억원‧매출 14조5601억원
HE‧H&A, 영업익 1092억원‧2148억원…‘실적 견인’
MC, 적자 438억원…‘첫 흑자전환’ VC와 희비 갈려

등록: 2016-01-26 19:01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그래픽] LG전자 분기별 실적 추이
(서울=포커스뉴스) LG전자는 26일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3490억원으로 3분기 대비 18.7%증가했으며, 매출액은 14조5601억원으로 3분기보다 3.5% 중거한 수치라고 공시했다. 2016.01.26 조숙빈 기자 stby123@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LG전자가 TV와 생활가전제품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을 끌어올렸다. 매출액은 전년에 비해 줄었지만, 글로벌 경기가 둔화된 상황에서도 전분기 대비 확대하는 등 비교적 양호한 성적을 냈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349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2940억원)에 비해 18.7% 증가하고 전년 동기인 2014년 4분기(2751억원)에 비해서는 26.8% 증가한 실적이다.

4분기 매출액은 14조5601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3분기(14조288억원)보다 3.8% 증가한 수치다. 2014년 4분기(15조2721억원)보다는 4.7% 감소했다.

2015년 총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34.8% 감소한 1조1923억원, 매출액은 4.3% 감소한 56조5090억원을 기록했다.

◆ 경기둔화 속 TV‧생활가전 선전…전체 수익 견인

4분기 실적을 총 4개의 사업본부별로 보면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와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가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불황 속에서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한 게 통했다.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7397억원, 영업이익 1092억원을 달성했다. 올레드(OLED) TV 및 초고화질(UHD) TV의 판매가 늘어나 전분기 대비 11% 성장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

이는 유럽과 러시아, 북미 등 주요시장에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21억원)와 전분기(370억원)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연간 실적으로는 글로벌 TV시장에서 수요가 줄어들고 신흥시장에서의 환율약세로 인해 2014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H&A사업본부의 매출액 3조8295억원, 영업이익 214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가정용에어컨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약 8% 하락했으나 한국시장에서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와 ‘트롬 트윈워시 세탁기’의 판매가 늘어 전년 동기(3조7888억원) 대비 소폭(1.1%) 성장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계절적 비수기에 시장경쟁이 심화되면서 마케팅 비용이 증가해 전분기(2456억원) 대비 하락했다. 전년 동기(922억원)에 비해서는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누적 실적을 살펴보면 시장수요 침체의 영향으로 2014년 대비 매출액은 소폭 하락했으나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고 원가가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 VC, 일시적 ‘첫 흑자전환’…MC, V10으로 ‘적자 축소’

지난 2013년 시작해 투자를 지속해 오던 VC(자동차부품)사업본부는 10분기 만에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했다. 반면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는 시장 침체와 경쟁 심화로, 전분기에 이어 적자를 기록했다.

VC사업본부는 매출액 5204억원, 영업이익 97억원의 성적을 거뒀다. VC사업을 시작한 이래 첫 흑자 기록이다. 다만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평가다. LG전자는 안정적인 흑자를 기록하기까지 약 2~3년이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매출액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부품 사업이 성장세를 이어감에 따라 전분기 대비 약 9% 증가했다.

MC사업본부는 매출액 3조7773억원을 기록했으나 전분기에 이어 438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으로 보면 전년 동기(3조7938억원)대비 0.4% 감소했지만 북미시장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 전분기(3조3774억원)에 비해서는 약 12% 증가했다.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1530만대, 이 중 롱텀이볼루션(LTE) 스마트폰은 1080만대를 기록했다. 특히 북미 지역에서 지난해 10월 프리미엄폰 ‘V10’을 출시함에 따라 신규 물량이 늘어난 효과가 작용했다. 이에 영업적자는 전분기(영업적자 776억원)보다 폭이 줄었다.

한편 지난해 총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판매량(5910만대)에서 소폭 증가한 5970만대를 기록했다.

◆ 사업본부별 올해 전략, 작년과 비슷…TV‧가전 강세

업계에서는 올해 전체 TV시장 수요는 지난해와 같이 정체되나 U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와 U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매출 증대 및 안정적인 수익성 기조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생활가전 및 에어컨 사업의 경우 북미와 유럽 등에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중동지역과 중국 등이 침체돼 글로벌 시장 변동성이 커질 전망이다. H&A사업본부는 ‘LG 시그니처’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 프리미엄 제품으로 수익성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MC사업본부는 한 해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2대 출시하는 ‘듀얼프리미엄’ 전략을 유지할 예정이다. G시리즈와 V시리즈로 시장입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한 다양한 보급형 제품으로 매출과 손익을 다질 계획이다.

VC사업본부는 전기차와 스마트카를 중심으로 자동차 부품시장을 대비해 향후 2~3년간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쉐보레 볼트 EV 전략적 파트너 선정’과 같은 수주 성공 사례를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박나영 기자 nayoung3116@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16 부산국제모터쇼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리우 올림픽 최종 엔트리 18명 발표
    재생
  • 이우환 화백, 경찰에 출두…경찰·언론에 불만표출
    재생
  • [한불수교 130주년] 서울프랑스학교 교장 인터뷰
    재생
  • 브렉시트 쇼크에 빠진 대한민국 (영상)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