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8.28(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KT, 긴급전화 통합사업 수주…신고번호 119·112·110으로 통합

KT, 252억원 규모 통합 신고접수 체계 10월말까지 구축

등록: 2016-01-24 10:5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kt사진자료]_긴급_신고전화_통합체계_이미지.jpg
 

(서울=포커스뉴스) KT(회장 황창규)가 정부의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사업'을 수주했다. 앞서 국가재난망 시범사업 수주에 이은 이번 성과로 KT는 재난안전분야의 주도권을 공고히 다지게 됐다.

KT는 국민안전처와 총 252억원 규모의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KT는 재난관제시스템 업체 위니텍, 무선통신솔루션 업체 리노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이 사업에서 KT는 현재 15개 정부기관에서 운영 중인 21개의 신고번호를 긴급∙비긴급으로 분류하고, 이를 긴급재난(119), 범죄(112), 비긴급 민원∙상담(110)으로 통합해 어떤 번호로 걸어도 동일한 신고접수 처리가 가능한 통합 신고접수 체계를 10월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그간 범죄, 재난, 민원∙상담 등 국민 안전 문제와 직결된 각종 신고전화가 각 기관마다 난립해 국민의 생명을 좌우할 결정적인 순간에 혼란을 유발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앞으로는 기관별로 나눠져 있는 복잡한 신고번호를 외울 필요가 없이, 119와 112번호로만 신고하면 급박한 상황에서도 반복 신고 없이 즉각 대응이 가능해진다. 기존의 신고번호는 통합번호와 병행해 사용함으로써 국민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긴급신고전화와 관련해 소방(119), 해경(122), 경찰(112)에서 운영하는 긴급신고 관련 각종 시스템을 상호 연계하는 '신고전화 정보전달체계'를 구축해 신고자의 신고내용, 위치정보 등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위기 상황에 관련기관이 공동 대응 할 수 있게 된다.

이문환 KT 기업사업부문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국가재난안전체계의 핵심사업으로 이번 수주를 통해 KT는 국민기업으로서 재난안전분야의 사업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도 재난안전사업의 레퍼런스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국민기업 KT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지난 11월 조달청과 270억원 규모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제1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으며 2018년 동계올림픽이 개최될 평창지역에 PS-LTE 기술을 적용하고 전국 재난망을 통합관제할 운영센터, 무선기지국, 단말 등을 구축해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커스뉴스 창간1주년 특별기획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