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27(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AFC U-23] 카타르, 북한과 연장 승부 끝에 2-1 승…한국 대 요르단전 승자와 4강전

북한, 막판 투혼 불구 아쉬운 탈락

등록: 2016-01-23 04:0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카타르북한8강전골_afc트위터.jpg
카타르 아크람 아피프가 1월23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는 장면. <사진제공=AFC 공식 트위터>
 

(서울=포커스뉴스) 개최국 카타르가 연장 접전 끝에 북한을 꺾고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한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다.

카타르는 2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의 8강전에서 2-1로 승리하며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로써 카타르는 23일 오후 10시30분에 열리는 한국과 요르단간의 8강전 승자와 4강에서 만나게 됐다.

카타르와 북한간의 경기는 객관적 전력상 카타르의 우위가 예상되는 경기였다. 예상대로 경기는 전반 5분만에 아크람 아피프가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카타르가 일찌감치 1-0으로 앞서 나갔다. 아피프는 북한 수비수 강일남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직접 성공시켜 이른 시간대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골 이후로도 카타르는 공격을 주도했다. 선제골을 내준 이후 북한은 큰 위기를 허용하진 않았지만 공격에서의 움직임이 살아나지 않으며 이렇다 할만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대부분 북한의 공격은 미드필드를 거치지 않고 후방에서 최전방으로 한번에 공을 올려주고 공격수가 전방에서 해결하는 형태로 이루어졌다. 물론 몇몇 장면은 위협적인 상황으로 연결되기도 했지만 정확성은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카타르 역시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하며 불안한 리드를 지키긴 마찬가지였다. 특히 후반 중반 이후 급격하게 체력이 떨어지며 공격의 날카로움도 떨어졌다. 때문에 카타르는 후반 막판 북한의 롱볼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카타르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공격을 시도한 북한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정규시간에 승부를 끝내지 못했다. 북한은 후반 추가시간 얻어낸 프리킥 기회에서 서경진이 그림같은 직접 프리킥 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서경진은 페널티 에어리어를 살짝 벗어난 지점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슛으로 연결해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카타르는 연장전반 2분만에 곧바로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첫 골의 주인공 아피프가 공격진영 왼쪽을 깊숙하게 파고든 뒤 문전으로 밀어준 공을 알리 아사드가 달려들면서 마무리해 2-1의 역전골을 만들었다.

1-2로 뒤지던 북한은 연장후반 경기 종료 직전 이번에는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 부근에서 또 한 번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서경진의 오른발 킥이 골키퍼의 선방에 걸리며 무산돼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경기는 카타르의 2-1로 승리로 끝나 카타르의 4강행이 확정됐다.

천신만고 끝에 승리한 카타르는 이로써 한국과 요르단간의 8강전 승자와 4강에서 격돌하게 됐다. 카타르로서는 정규시간 내에 끝낼 수 있었던 승부를 연장까지 가는 바람에 체력적인 소모가 당초 예상보다 컸다. 한국으로서는 요르단에게 정규시간 내에 승리를 거둔다면 카타르보다 휴식일은 하루 적지만 체력적으로는 큰 차이없이 경기를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차상엽 기자 sycha@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로 2016
허진우의 확대경
차상엽의 축구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