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26(일)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이상한 소리 반복하는 '음성틱 장애' 원인 찾았다

케빈 매케언 박사 "대뇌 변연계의 이상이 음성틱 유발"

등록: 2016-01-21 02:00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캡처.jpg
케빈 매케언 <사진제공=미래부>
(서울=포커스뉴스) 한국뇌연구원 연구진이 발병 원인을 몰라 치료에 어려움을 겪었던 '음성틱 장애'의 원인을 찾아냈다. 음성틱 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자신도 모르게 얼굴, 목, 어깨 등 신체를 반복해서 움직이면서 이상한 소리를 내는 일종의 발달 장애다.


한국뇌연구원 뇌질환연구부 케빈 매케언(Kevin McCairn) 연구팀 등은 뇌의 영역 중에서 기분과 감정 조절기능을 담당하는 중격의지핵을 중심으로 한 변연계(limbic system)의 이상으로 음성틱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과 가장 유사한 영장류인 원숭이의 뇌에서 음성틱이 일어날 때 감정을 담당하는 대뇌변연계의 전대상 피질과 편도체, 해마 활동이 활발해진다는 사실을 뇌 영상을 통해 확인했다. 음성 틱이 나타날 때는 뇌파 중 하나인 알파파(8~12㎐)가 크게 증가하면서 전대상피질, 중격의지핵, 일차운동피질에서 알파파와 동조화(coupling) 현상이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음성틱 장애는 어린이 10명 중 1명꼴로 나타나고 있지만 그동안 뇌의 신경화학적·기능적 불균형과 유전적·환경적 요인이 뒤섞여 발생한다는 것외에는 원인을 알지 못했다. 발병 원인이 불확실해서 완치법도 없었다.

캡처h.jpg
Alpha 대역에서의 신경활동 위상 동기화 현상 <사진제공=미래부>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로 음성틱 치료를 위한 외과적 시술법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파킨슨 환자 치료에 뇌 심부 자극술(Deep brain stimulation)을 활용하는 것처럼 악성 운동, 음성틱으로 고생하는 뚜렛 환자의 뇌에 외과적으로 전극을 심어 전기적 자극으로 틱의 충동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케언 연구원은 "음성틱 발생의 신경회로 및 메카니즘 규명을 통한 성인 틱 환자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한편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뉴런' 21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지봉철 기자 janus@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MWC 2016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