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걷기대회
  •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6.06.01(수)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두산 김태형 감독 "'어떤팀'인지 보여준 지난해, 올해는 '명문팀'임을 보여줘야"

두산 김승영 사장, 새 주장 김재호, 신인 대표 조수행 모두 "명문구단으로 2연패"

등록: 2016-01-05 17:22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합의판정해 줘요!
(서울=포커스뉴스)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포스트시즌 NC-두산 PO 3차전, 7회초 1사 1,2루에서 두산 김태현 감독이 NC 이호준의 몸에 맞는 볼 판정에 합의판정을 요구하고 있다. 2015.10.21 우정식 기자 uhcho@focus.kr
 

(서울=포커스뉴스) 프로야구 두산 김태형 감독의 선수단을 향한 2016년 새해 첫 이야기는 아주 짧았다. 하지만 그 속을 곰씹어보면 많은 게 담겨 있다. 선수 개개인을 향한 애정어린 응원과 지지, 스스로를 향한 소망이 곧 팀을 위한 소망이기도 했다.

 

김태형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시무식에서 "올 한해 개인 목표를 꼭 이루길 바란다. 지난해 우리는 큰일을 했다. 우리가 '어떤팀'인지를 보여줬다. 이제는 '명문팀'으로 향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말 한마디에 자신감과 힘이 넘쳤다.

 

김 감독의 성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김 감독은 지난 시즌 두산 부임 첫해 우승을 이끌면서 선수단에 많은 부분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최대한 선수단 자율에 맡기며 격려와 응원을 전했다. "개인 목표를 꼭 이루길 바란다"는 선수들 개개인의 발전을 응원한다는 의미이자 밑거름 역할을 해주겠다는 의미다.

 

또 선수 개개인의 발전은 팀 전력 상승으로 이어진다. 자연히 김 감독이 말한 '어떤팀'인지 보여줬다는 챔피언팀, 강팀이며 결국 명문팀이라 자신감이다.

 

'명문팀'은 이날 시무식에서 가장 많이 나온 단어이기도 하다. 두산 김승영 사장도, 새 주장 김재호도, 신인 대표로 인사한 조수행도 모두 '명문팀'이라는 말을 빼놓지 않았다. 김 사장은 "역대 우승 다음해 좋지 않았다. 주축선수도 해외 진출한 반면 타구단은 전력보강에 나섰다. 어려움은 있지만 명문팀으로 구단 역사 첫 2연패를 향해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김재호도 "지난해 우승으로 부담을 갖고 새 시즌을 시작하지 말고 새 마음으로 새 목표를 향해 가자. 명문구단으로 자부심을 갖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순히 역사가 오래됐다고 명문팀이 되는 건 아니다. 역사에 숱한 우승 전력이 더해져야 한다. 두산 구단 구성원 모두가 잘 알고 있다. 다시한번 우승을 향해 나아가자는 메시지가 '명문구단'에 담겨 모두의 입에서 나온 배경이다.


허진우 기자 zzzmaster@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밴드

인기기사

허진우의 확대경
차상엽의 축구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