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 twitter

Focus News

2017.01.23(월)
전체뉴스
 
정치
경제
산업
사회
전국
국제
문화·라이프
IT·과학
연예
스포츠
피플
포토
영상
그래픽
포커스ON
이슈
연재물
문화사업
닫기
실시간뉴스
더보기

내년부터 정신분열, 기분장애 등 일부 정신질환 실손보험 보장돼

1월 1일부터 실손보험 표준약관 개정
자동차 의무보험 보상한도 인상돼

등록: 2015-12-27 16:29 

폰트 폰트크게폰트작게
프린트
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네이버밴드

(서울=포커스뉴스) 2016년 1월 1일부터는 일부 정신질환도 실손의료보험의 보장대상에 포함된다.

 

생명보험협회가 27일 낸 '2016년부터 달라지는 보험제도' 자료에 따르면 증상이 비교적 명확해 치료 목적 확인이 가능한 정신질환에 한해 실손의료보험의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뇌손상, 뇌기능 이상에 의한 인격 및 행동장애, 정신분열병, 기분장애 등과 같은 일부 정신질환 치료비도 민영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입원의료비의 보장기간도 바뀐다. 현재 보험사가 입원의료비를 지급한 이후 90일간 보장 제외기간을 뒀으나 앞으로는 보상한도 내라면 제외기간 없이 입원의료비를 지급해야 한다.

 

또 지난 10월 금융당국의 '보험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에 따라 표준이율이 폐지돼 보험사가 자율적으로 보험료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오는 3월 31일까지 종전 규정으로 적용할 수 있다.

 

내년 4월 1일부터는 자동차 의무보험 보상 한도가 인상된다. 대인배상Ⅰ보험 중 사망·후유장애 보상 한도 1억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부상의 경우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한도가 늘어난다. 대물배상 보상 한도 역시 1000만원→2000만원으로 늘어난다.

 

이밖에 보험계약 부활 청약 가능 기간이 확대된다. 보험료 납입 연체로 실효된 계약을 되살릴 수 있는 부활청약 기간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바뀐다.


손예술 기자 kunst@focus.kr

<저작권자(c) 포커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 생활 정보

인기기사

많이 본 기사

영상

더보기
  • 변희재 "태블릿PC…손석희 사장 고발했다"
    재생
  • 차오루 "저희 먹방에는 PPL 없어요"
    재생
  • `정유라 대리 숙제` 이인성 교수, 영장심사 출석
    재생
  • `블랙리스트` 조윤선 장관, 영장심사 출석
    재생